본문 바로가기

기관정보

기관정보 기관정보상세

기관상세정보

학회일반현황
학회일반현황
학회명 국문 한국서지학회 기관구분 학회
영문 Korean Society of Bibliography 제재이력 변경이력
전화번호   팩스번호  
홈페이지 http://koreabiblio.jams.or.kr 이메일  
주소 [16227]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광교산로 154-42, 경기대학교 휴먼인재융합대학 문헌정보학과 (이의동)
대표자 성명 오용섭
소속 인천대학교 직위 교수
임기 2019-01-01 ~ 2020-12-31
실무자 성명 한미경 연락처(핸드폰)
기업단체구분
연구분야 문헌정보학
행정인력수 15명 전임연구인력수 100명
설립구분 기타 설립일자 1985-10-25
설립목적
											 ‘한국서지학회(韓國書誌學會)’는, 1968년 5월 31일에 발족한 ‘한국서지학연구회’를 계승하여, 1970년 1월 30일에 창립되었다. 본 학회는 한국의 고서(古書) 및 고문서(古文書) 등을 주로 연구하면서 한국학(韓國學)의 기초분야를 다지는 서지학(書誌學)의 확산에 진력(盡力)을 다하여 왔다. 올해로 학회 창립 47주년을 맞이하는 유구(悠久)한 학회이기도 하다. 
한편, 1985년 10월에 발족한 ‘書誌學會’는 1986년 「書誌學硏究」 창간호를 발행한 이후 우리나라의 고서(古書: 1910년 이전)를 비롯하여 세계 각국의 도서에 관한 연구 집록(硏究輯錄)으로, 국내 문헌정보학과 교수 중에서 서지학을 전공하는 전문학자들을 중심으로 활동함과 동시에, 문헌정보학과의 서지학 전공 석사 및 박사과정에서 양성되는 정통적인 서지학자 연구진들의 요람(搖籃)이기도 하
										
연구윤리제정일 2013-04-05 원문서비스url https://koreabiblio.jams.or.kr/co/com/EgovMenu.kci?s_url=/sj/search/mainSereClasList.kci&s_MenuId=MENU-000000000053000&soceId=INS000000011&sereId=SER000000001&pubiYr=2018
연구윤리내용
										제1절(목적)
본 연구윤리 규정은 한국서지학회에서 발행하는 ꡔ서지학연구ꡕ에 수록될 연구 성과물과 관련된 연구윤리에 관한 제반 사항을 규정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제2절(용어의 정의)
① 연구부정행위(이하 “부정행위”라 한다)라 함은 연구의 제안, 연구의 수행, 연구결과의 보고 및 발표 등에서 행한 위조・변조・표절・이중게재・부당한 논문저자 표시 행위 등을 말하며, 그 내용은 다음과 같다.
	1. “위조”는 존재하지 않는 데이터 또는 연구결과 등을 허위로 만든 행위를 말한다.
	2. “변조”는 연구재료・장비・과정 등을 인위적으로 조작하거나 데이터를 임의로 변형・삭제함으로써 연구의 내용 또는 결과를 왜곡하는 행위를 말한다.
	3. “표절”이라 함은 자신이 행하지 않은 연구의 출처를 명시하지 않거나 참조 사실을 밝히지 않은 행위를 말한다. 또한 기존에 게재하였거나 발표한 자신의 논문이나 저술(일부)이라도 그에 대한 인용이나 참조를 명시하지 않고 다시 출판하거나 게재하는 경우는 연구결과의 최초 공개의 원칙에 위배되는 자기표절에 해당한다.
	4. “이중게재”는 연구자 자신의 연구결과를 중복게재・자기표절・짜깁기 등으로 사회의 통념상 용인되는 범위를 넘는 행위를 말한다. 한편 이미 발표된 연구물을 사용하여 출판하고자 하는 이차게재의 경우는 반드시 기존 출판물의 저작권 소유자에게 허락을 받아야 하며 반드시 이차게재임을 명시해야한다.
	5. “부당한 논문저자 표시”는 연구내용 또는 결과에 대하여 과학적・기술적 공헌 또는 기여를 한 사람에게 정당한 이유 없이 논문저자 자격을 부여하지 않거나, 과학적・기술적 공헌 또는 기여를 하지 않은 자에게 감사의 표시 또는 예우 등을 이유로 논문저자 자격을 부여하는 행위를 말한다.
	6. 본인 또는 타인의 부정행위 혐의에 대한 조사를 고의로 방해하거나 제보자에게 위해를 가하는 행위.
	7. 타인에게 상기의 부정행위를 행할 것을 제안・강요하거나 협박하는 행위. 
	8. 기타 학문연구에 있어 통상적으로 용인되는 범위를 심각하게 벗어난 행위. 
② “제보자”는 부정행위를 인지하고 그 사실이나 관련 증거를 학회에 알린 자를 말한다. 
③ “피조사자”라 함은 제보자의 제보나 학회의 인지에 따라 부정행위의 조사 대상이 된 자 또는 조사 수행 과정에서 부정행위에 가담한 것으로 추정되어 조사대상이 된 자를 말한다. 조사과정에서의 참고인이나 증인은 이에 포함되지 아니한다.
④ “조사”는 부정행위의 혐의에 대하여 학회에서 공식적으로 조사할 필요성이 있는지의 여부를 결정하고, 부정행위의 혐의에 대한 사실여부를 입증하기 위한 절차를 말한다.
⑤ “판정”은 공식적인 조사결과를 확정하고 이를 제보자와 피조사자에게 서면으로 통보하는 절차를 말한다.

제3절(연구자 관련 규정)
① 저자명 기재저자(역자)나 저자의 순서는 상대적 지위에 관계없이 연구에 기여한 정도에 따라 정확하게 반영한다. 연구나 저술(번역)에 기여했음에도 공동저자(역자)나 공동연구자로 인정되지 못하는 경우는 최대한 배제해야 한다. 다만 상대적으로 연구에 대한 비중이 낮은 기여자에 대해서는 각주, 서문, 혹은 결론 후 공지 등으로 감사를 표시한다.
② 저자의 기재는 저자명, 소속기관 및 직위를 기재한다. 저자가 2인 이상일 경우 먼저 제1저자, 제2저자 순으로 밝힌 다음 각각 성명과 소속과 직위를 함께 기재한다. 
③연구 결과물의 중복게재기존에 출판된 자신의 연구 결과를 본학회지에 투고하거나, 다른 학회지에 투고하여 심사 중이거나 게재가 확정된 경우는 중복게재로 판단하여 게재하지 않는다.
④ 인용 및 참고 표시
1. 연구자가 연구에 참조하거나 인용한 자료가 공개적으로 게재된 경우는 반드시 이를 기재하며 상식에 속하는 자료가 아닌 한 반드시 그 출처를 명확히 밝혀야 한다.
2. 타인의 글을 인용하거나 아이디어를 참고한 경우에는 반드시 각주를 통해 인용 여부 및 참고 여부를 밝혀야 하며, 이러한 기재사항으로 기존의 선행연구와 자신의 연구가 구분되도록 해야 하며 그 결과 본 연구자의 독창적인 주장과 해석을 충분히 독자가 판단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⑤ 논문의 심사결과를 접수한 연구자는 논문의 심사나 평가 과정에서 제시된 편집위원과 심사위원의 의견을 최대한 수용하여 논문에 반영하여야 한다.

제4절(연구자의 윤리의식)
① 연구자는 실험에 대한 설계 및 결과의 분석・연구비 지원・연구결과의 출판・연구 참여자들에 대한 보상 등 연구자 각자가 수행하는 모든 연구 과정에 있어서 정직하고 공정해야 한다. 
② 연구자는 연구에 있어서 제2절에서 정한 바와 같이 연구의 위조・변조・표절・이중게재・부당한 논문저자 표시 행위 등 부정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
③ 연구자는 제2절에서 정한 바와 같은 부정행위가 발생했을 경우 학회에 보고하여야 한다.
④ 연구자는 연구결과가 학문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자유롭고 공정한 교류가 이루어지도록 노력해야 한다.

제5절(연구의 개방성)
① 연구자는 자신의 연구기밀이 보호되는 범위 내에서, 학문과 기술의 발전을 위하여 최대한 공개적인 자세로 임하여야 한다.
② 연구결과가 출판된 후 다른 연구자의 요청이 있을 경우, 지적재산권 또는 연구와 관련된 규정에 저촉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연구 관련 데이터와 결과물 등을 적극적으로 제공하여야 한다.

제6절(연구윤리위원회의 구성)
① 연구윤리에 관한 사항을 관리하고, 이 규정에 위반되는 연구자의 행위에 대해 심의하기 위하여 학회 내에 연구윤리위원회(이하 ‘윤리위원회’라 한다)를 둔다.
② 윤리위원회는 10인 내외의 위원으로 구성하며, 임기는 2년으로 한다.
③ 윤리위원회에는 위원회를 총괄하는 위원장 1인을 둔다.

제7절(편집위원(회)의 윤리의식)
① 편집위원은 논문의 게재 여부를 결정하는 권한이 있으므로, 저자의 인격과 학자로서의 독립성을 존중하기 위한 대외비(심사 중 연구자나 심사자 익명 유지) 처리를 준수해야 한다.
② 심사위원은 투고 논문을 심사함에 있어 저자의 성별, 나이, 소속 기관, 친분에 관계없이 공정하게 처리해야 한다. 
③ 심사위원 선정
	1. 편집위원장은 투고된 논문의 평가를 해당분야(세부주제)의 전문적 지식과 공정한 판단 능력을 지닌 심사 위원에게 의뢰하되 반드시 편집회의를 거쳐 최종 결정한다.
	2. 편집위원장은 심사자 선정 시 연구자와 친분이 있거나 적대적인 위원을 피함으로써 가능한 한 객관적인 평가가 이루어지도록 한다. 단, 동일 논문에 대한 평가결과가 심사위원 간에 현저하게 차이가 날 경우에는 해당분야 제3의 전문가에게 자문을 받을 수 있다.
④ 편집위원은 투고된 논문의 게재여부가 결정될 때까지는 심사자 이외의 사람에게 연구자에 대한 사항이나 논문의 내용을 공개할 수 없다. 

제8절(심사위원의 윤리의식)
① 심사를 승낙한 심사자는 심사기간 내에 평가하여 평가결과를 편집위원(회)에게 통보해야 한다. 만일 자신이 논문의 내용을 평가하기에 적임자가 아니라고 판단될 경우에는 편집위원(회)에게 지체 없이 그 사실을 통보한다.
② 심사자는 심사 대상논문에 대해 주관적 신념이나 투고자와의 사적인 친분 관계를 떠나 객관적 기준에 따라 공정한 평가를 한다. 심사결과에는 반드시 심사의견을 명시하여야 하며 특히 논문게재 불가로 판단되는 경우에는 충분한 근거를 제시해야만 한다. 심사 당사자 주관과 상충된다는 이유로 논문을 탈락시켜서는 안 되며, 심사 대상논문을 제대로 읽지 않은 채 평가결과를 통보해서도 안 된다.
③ 심사자는 평가 의견서에 논문에 대한 자신의 판단을 밝히되, 논문의 질적 수준을 향상시키기 위해 보완이 필요하다고 생각되면 구체적인 설명을 제시하여야 한다.
④ 심사자는 심사 대상 논문에 대해 게재 출판 이전까지 편집위원(회) 외에는 비밀을 지켜야 한다.

제9절(연구 부정행위에 대한 처리)
① 학회와 관련된 연구 부정행위가 공식적으로 제기된 경우, 위원장은 조속히 위원회를 소집하고 그 혐의에 대한 적절한 조사와 처리를 하여야 한다. 
② 연구 부정행위에 대한 조사는 기밀을 유지하고, 학회 또는 발주기관의 이익에 반하지 않아야 한다.
③ 연구 부정 혐의를 받은 자는 위원회의 조사결과에 대하여 반론을 제기할 수 있는 권리가 있으며, 위원회는 이를 적절히 보장하여야 한다.
④ 연구 부정행위에 대한 조사결과는 학회 총회에 보고되어야 하며, 그 기록은 처리가 종료된 시점을 기준으로 5년간 학회에 보관한다.
⑤ 조사 결과 연구 부정행위가 확정될 경우, 이를 공표하고 다음 각 호의 후속조치를 취할 수 있으며, 이에 대한 결정은 이사회의 의결에 따른다.
	1. 연구자 및 그 소속기관에 대한 학회의 공식적인 시정요구나 징계사항 통보
	2. 부정행위가 확정된 이후 발간되는 학회지 첫 호에 연구 부정행위 사실 공지 
	3. 해당 연구결과물에 대한 인정취소 또는 수정 요구
	4. 해당 연구과제의 관련자 교체
	5. 적정 기간 회원자격 정지 또는 박탈
	6. 일정기간의 학회지 논문투고 금지
	7. 기타 학회에서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조치
⑥ 조사 결과 연구 부정행위가 없었던 것으로 확정될 경우, 위원회는 피조사자의 명예를 회복하기 위한 적절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

제10절(시행일)
본 규정은 2007년 10월 1일부터 시행한다.
본 규정은 2013년 4월 5일부터 시행한다.
본 규정은 2018년 9월 25일부터 시행한다.
										
연구윤리파일 한국서지학회 연구윤리규정_20180925.hwp   다운로드 

Loading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