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이 연구는 지역관광 활성화 사업인 ‘방문의 해’가 지역을 어떻게 알리고 관광 측면에서 효과가 있었는지를 정부의 빅데이터 공통기반 시스템 ‘혜안’을 활용해 소셜분석했다. 2019년 ‘방문의 해’를 운영한 대전시와 순천시를 대상으로 ‘방문의 해’를 키워드로 뉴스 및 블로그, 트위터에서 얼마나 검색되었으며 주요 키워드는 무엇인지, 긍・부정 의견은 어떠했는지를 살펴보았다. 그 결과 두 지역 모두 97%가 뉴스 검색이어서 블로그와 SNS에서의 홍보가 부족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주요 키워드 역시 관광지와 축제, 음식보다는 단체장 이름, 발대식, 추진위원회 같은 행사의 보도자료가 주를 이뤄 ‘방문의 해’를 통한 지역 홍보와 관광 활성화에 미흡함을 드러냈다. 지자체들은 관광산업 육성과 관광객 유치를 위해 기관 중심의 보도자료보다 SNS에서의 지속적인 양방향 소통을 통해 여론을 수렴하고 이를 정책에 반영할 필요가 있겠다.


This study used the government’s big data open platform ‘Hyean’ to analyze the effect of ‘the Year of Visit’, a project aimed to revitalize local tourism by promoting regions and attracting more tourists. The analysis explored the main keywords used for ‘the Year of Visit’ on news, blogs, and Twitter for Daejeon and Suncheon City, which ran the project in 2019, and analyzed both positive and negative comments. As a result, it was found that 97% of the search results for both cities were news articles, which indicates that PR on blogs and social media had been insufficient. The main keywords included the names of the local governors, launching ceremonies, promotion committees, and other press release-related content rather than tourist destinations, festivals, or food. This shows a lack of PR measures for the cities and local tourism activities related to ‘the Year of Visit’. In order to develop the tourism industry and attract more tourists, local governments need to collect public opinion through continuous two-way communication via social media rather than focusing on organization- centered press releases, and reflect this in their polic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