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사르트르와 카뮈의 관계는 주로 이념적 분쟁의 관점에서 다뤄졌다. 하지만 그들은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이다. 그런 만큼 그들의 문학 세계를 비교하는 작업은 흥미로울 것이다. 다만 이 글에서는 그들의 문학론을 개인적, 사회적 차원으로 구분하고 유사점과 차이점에만 주목하고자 한다. 개인적 차원에서 사르트르는 문학에 종교성을 부여하면서 구원을 겨냥하는 반면, 카뮈는 인간과 세계 사이의 상실된 통일성의 회복을 겨냥한다. 사회적 차원에서 사르트르는 ‘참여(engagement)’를 내세우며 문학을 통한 현실 개조와 변화, 인간의 해방을 주장하는 반면, 카뮈는 ‘승선(embarquement)’을 내세워 인간과 세계 사이의 상실된 통일성의 회복을 통해 현실의 수정을 기대한다. 하지만 사르트르도 ‘인간’을 ‘대지’와 같은 것으로 여긴다는 면에서 보면 그의 문학론도 카뮈의 그것과 큰 차이는 없어 보인다.


Les rapports entre Sartre et Camus ont été principalement étudiés dans le cadre de la philosophie politique et sociale. Car une querelle idéologique s’est produite entre eux. Mais ils sont écrivains et surtout lauréats du prix Nobel. Dans cette étude, on se concentre, en divisant leurs théories littéraires en deux dimensions individuelle et sociale, sur leurs similitudes et différences. Sur le plan individuel, Sartre vise le salut en donnant à la littérature la religiosité, alors que Camus veut réaliser encore l’unité perdue entre l'homme et le monde. Sur le plan social, Sartre souligne la fonction de la littérature qui prend partie contre toutes les injustices. C’est ce qui est impliqué dans l’engagement. Par contre, en proposant l’embarquement, Camus veut restaurer les noces heureuses entre les hommes et le monde en attendant de la littérature la guérison et la correction d’une société imprégnée de maux. Mais Sartre, qui considère l'homme comme toute la terre, ne se trouve pas très loin de Camus chez qui la terre est un absolu, donc une relig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