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고는 포상팔국 중 하나인 보라국의 형성과 변천을 추정하였다. 보라국은 삼포강 일대의 비옥한 토지와 교역에 유리한 위치를 배경으로 성장한 해상세력이다. 이들은 목지국 멸망 이후 신미제국이라는 백제와는 다른 문화권에 속하였으며, 해남 신미국과 견줄 수 있는 세력이었다. 그러나 백제가 성장하면서 동북아연안항로의 주도권을 빼앗겼고 연쇄적으로 발생한 중국 내부 혼란에 따라 對中교섭이 쇠퇴하게 되자, 신미제국은 對日교역으로 무게중심을 옮긴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경남지역의 해상세력이 안라국 침공을 도모하자, 보라국을 비롯한 전남 해상세력은 경남지역 해상세력이 가진 일본과의 교역루트를 활용하기 위해 포상팔국전쟁에 가담한다. 시종면을 비롯한 삼포강 일대에 옹관묘가 확산되는 모습으로 보았을 때, 전쟁의 결과로 큰 타격을 입지 않은 것으로 추정된다. 이후 보라국은 근초고왕 대에 이르러 백제와 우호적 관계를 맺었고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다가, 백제의 마한복속정책에 따라 점차 무너지게 되었다.


This paper estimates the formation and transition of Bora, one of the eight states in Posangpalguk of the Gaya Confederacy. Bora was a maritime power that grew by taking advantage of fertile land and trade in the Sampo River region. Following the fall of Mokjiguk, it belonged to a different culture from Baekje, which was called Shinmijeguk, and it was a force comparable to Haenam Shinmiguk. However, as Baekje grew, the leadership of the northeast Asian coastal route was lost, and negotiations with China declined due to internal turmoil in China, and it is assumed that Shinmijeguk shifted its focus to trading with Japan. Meanwhile, when the Gyeongnam maritime forces attempted to invade Alla, the Jeonnam maritime forces, including Bora, did not have any direct reason for the invasion, but participated in the Posangpalguk War in order to utilize the trade network of the Gyeongnam maritime forces with Japan. In view of the spread of Ongwan tombs throughout the Sampo River region including Shijong-myeon, it seems that the war did not result in a severe blow to the area. After that, by the time of King Geunchogo, Bora had a friendly relationship with Baekje and continued to grow, but gradually collapsed due to Baekje's policy of subjugation to Mah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