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조선중후기에는 불보살의 존상을 조성하는 데 수반되는 작법을 성문화한 의문으로 『조상경(造像經)』이 지속적으로 간행되어 유통되었다. 이와 관련하여 미술사학, 서지학, 불교학 등 여러 학문 분야에서 연구되어 왔으며, 특히 한국의 복장의식을 이해하는 중요한 준거로서 분석되었다. 본 논문은 역사학적 검토를 시도한 것으로, 현전하는 판본들을 시기별로 나누어 문헌적 특징을 살피고 계승성과 변화 양상을 고찰하였다. 이를 통해 고려에 이어 조선에서 불보살상 조성 활동이 행해지는 흐름을 이해하고, 관련 문헌이 출현하여 유통된 역사적 배경을 검토하여 보고자 하였다. 현전 문헌 기록과 유물을 통해 볼 때 복장 및 점안의식 절차를 성문화한 의문이 유통되기 시작한 것은 고려 후기로 추정된다. 그러나 조상의식의 본질적 기원을 『대장일람집(大藏一覽集)』 「조상품(造像品)」에 두고, 각종 밀교경전를 인거로 하여 의식 절차를 정리한 문헌으로 정립된 것은 16세기 후반 용천사(龍泉寺)에서 이루어진 것으로 파악된다. 이 용천사본 『조상경』은 조선후기에 들어와서도 다수 번각·개간되었으며 여타 불교의식집의 찬술과 유통에도 큰 영향을 미쳤다. 이는 당대 중창불사 양상과 긴밀하게 연관된 것으로 보인다. 즉 이전 시대와 달리 조선에 들어와 탑이 아닌 불보살상을 주된 예경 대상으로 삼으면서 불상 및 불화가 주로 제작되었고, 이에 따라 조탑(造塔)보다는 조상(造像)에 관한 의문의 수요가 증대된 것이다.


In the middle and later periods of Joseon, a particular type of publication known as Josang-gyeong(造像經), which was the scripture on making Buddha images, continued to be published and circulated. Scholars from many areas including art history, bibliography and Buddhism have examined records of Josang-gyeong, as they are considered particularly important in expanding our knowledge on Bokjang(腹藏). This article attempts to examine records of Josang-gyeong from a historical perspective, categorizing the existing xylographic books according to time periods so as to effectively reveal their bibliographical characteristics and traces of chronological evolution. Through such examination, it intends to understand how making Buddha images in the late Goryeo continued into the Joseon period, and to analyze the historical background for the publication and distribution of documents on the ritual of making Buddha images. Judging from remaining historical records and artifacts, it seems that such ritual manuals(Euimun, 儀文) for Bokjang and Jeom’an(點眼) procedure would have begun circulating in the latter half of the Goryeo period. Yet the fundamental origin of the ritual itself may have come from the Josang-pum(造像品) chapter of the Daejang-illam-jib(大藏一覽集, the book which summarizes the Tripitaka), and the first ever documentation of such sort, featuring a format of an official manual dictating procedures based on several Esoteric Buddhist texts, may have occurred at the Yongcheon-sa(龍泉寺) in the latter half of the 16th century. This Yongcheon-sa edition went through a lot of reprinting and modifications in the latter half of the Joseon period, and heavily affected other Buddhist ritual manuals in terms of their creation and circulation. This trend was also related to the time’s another trend of the renovation of monasteries. Unlike earlier periods, in the Joseon period not the pagodas but the Buddhist statues and paintings became the object of worship and respect. So either statues or paintings of Buddhist images were mainly produced, and ritual manuals on creating Buddhist images(造像) were in bigger needs than creating Buddhist pagodas(造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