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靑山島 구들장논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농업유산으로 알려져 있지만 그 역사적 근거와 경영의 기원 등은 아직 밝혀진 적이 없다. 이 글에서는 문헌 기록을 통해 청산도의 역사를 재검토하고 구들장논 경영의 기원을 추적하고자 하였다. 기존 연구에서는 청산도에 공도정책이 시행되었다가 조선 후기 사람들이 거주하며 구들장논 또한 이 무렵에 시작된 것이라고 보았다. 그러나 청산도는 고려 시대 이래 백성들이 꾸준히 살아왔던 곳으로 이곳의 농경은 최소 지금에서 1,000년 이전부터 시행된 것으로 추정된다. 그 시작은 가장 먼저 인구가 유입되고 정착한 곳으로 비정되는 읍리와 당락리(당리) 일대일 가능성이 높다. 조선 후기 靑山鎭이 설치되면서 구들장논은 屯田의 형태로 관리되었고, 둔전의 잉여물은 곧장 세금으로 납부되며 상당한 소출을 생산했던 것으로 보인다. 청산도의 농사 형편은 항상 조정에서 논의의 대상이 되었으니 이는 청산도 구들장논의 유구한 역사를 증언하고 있다.


Gudeuljang paddy field in Cheongsan-do(靑山島) is known as Korean representative agricultural heritage, but its historical basis and origins of management have not yet been revealed. This article intended to reexamine the history of Cheongsan-do and trace the origins of management of Gudeuljang paddy field by the relevant literature records. The previous study supposed that, people started to reside in Cheongsan-do in the late Joseon Dynasty after the end of the policy of emptying islands, and Gudeuljang paddy field was also started around this time. However, Cheongsan-do is the place that the people had continuously lived since Goryeo dynasty, and it is assumed that the agriculture in this place had been started from at least 1,000 years before. The beginning of this is highly likely to be around Eup-ri and Dangnak-ri (Dang-ri), which are thought as the first places where the population entered and settled. With the installation of Cheongsanjin(靑山鎭) in the late Joseon Dynasty, Gudeuljang paddy field was managed in form of a garrison farm(屯田), and the surplus of this garrison farm seemed to be paid directly by tax, producing considerable yield. The agricultural situation of Cheongsan-do was always subject of discussion in the royal court, and this is giving testimony of the long history of Gudeuljang paddy field in Cheongsan-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