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이 글은 20세기 소련 최고의 작가 중 한 명으로 꼽히는 솔제니친(1918-2008)의 통시적 수용사를 고찰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솔제니친은 󰡔닥터 지바고󰡕(1957)의 작가 파스테르나크(1890-1960)와 함께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소련의 대표적인 반체제 작가로 꼽힌다. 소련 당국의 위협으로 파스테르나크는 노벨문학상 수상(1958)을 거부했고, 솔제니친은 노벨상(1970)을 포기하지 않았지만 4년이 지나서야 수상할 수 있었다. 이 이력이 세계적 문화냉전의 유용한 자산으로 활용되었다. 반공-분단국 남한에서 솔제니친은 어떻게 수용되었을까. 요컨대 이 글은 알렉산드르 솔제니친이 한국에 알려진 1962년부터 2010년대까지 통시적 수용사를 究明하는 번역문화사 연구의 기획이다.


The article aims to examine the diachronic acceptance history of Solzhenitsyn (1918-2008), one of the best writers of the Soviet Union in the 20th century. Solzhenitsyn is considered one of the leading antiestablishment writers of the Soviet Union after World War II, along with Boris Pasternak(1890~1960), author of Doctor Zhivago(1957). Threatened by the Soviet authorities, Pasternak rejected the Nobel Prize in Literature (1958), and Solzhenitsyn did not give up the Nobel Prize (1970), but only four years later he was able to win a prize. This history has been used as a useful asset of the global cultural cold war. How was Solzhenitsyn accepted in the anti-Communist and divided South Korea? In short, this article is a project of translation culture history to look into diachronic acceptance history, in which Alexander Solzhenitsyn is known in Korea from 1962 to the 2010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