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이 글은 좌파 자유지상주의자들인 판 파레이스와 판 더 벤의 “자본주의적인 공산주의 이행”과 관련된 논쟁을 비판적으로 검토하고, 판 파레이스의 소위 고용지대를 재원으로 하는 기본소득 이론을 비판한다. 먼저 이 논문은 위 논쟁을 검토하면서, 1) 자본주의가 사회주의를 거치지 않고 기본소득을 통해 공산주의로 이행할 수 있다는 주장은 타당하지 않고, 2) 자본가계급과 부유층이 비용을 상당히 부담하게 하는 기본소득은 자본도피와 투자파업 때문에 도입되기 힘들며, 3) 기본소득을 말리부의 서퍼들과 같은 자발적실업자에게 무조건적으로 지급하는 것은 윤리적으로 정당화될 수 없다는 것을 확인한다. 파레이스는 특히 윤리적인 비판에 직면하여, 효율성임금 이론을 무비판적으로 받아들이고 그것에 의지하여 시장청산 임금을 넘어서는 효율성임금이 고용지대라고 주장하면서, 주로 임금에 대한 과세에 기초한 무조건적인 기본소득을 경제학적으로 정당화하려 한다. 이 글에서는 1) 시장청산 수준을 넘는 효율성임금은 차별임금이 아니라 노동자들의 노력과 숙련에 대한 정당한 보답이기 때문에 ‘지대’가 아니며, 2) 그래서 임금에 대한 조세를 주요 재원으로 하는 파레이스의 기본소득은 윤리적으로도 경제학적으로도 정당화될 수 없고, 3) 차별임금이 아닌 임금격차에 대한 과세는 오히려 기본소득 도입과 유지를 불가능하게 만들 뿐이라는 것을 보이고자 한다. 마지막으로 이 논문은 파레이스의 기본소득 논의에서 나타나는 친·자본-반·노동적인 성격은 자본주의 내에서 충분한 수준의 기본소득 도입을 힘들게 만드는 구조적 제한들로부터 비롯된 것이라고 주장한다.


This article critically reviews controversies surrounding Van Parijs and Van der Veen’s argument for a “capitalist road to communism” and criticizes Van Parijs’s proposal of introducing a basic income by taxing alleged employment rent. First, after reviewing the controversies it is confirmed that the argument that capitalism can transform into communism through a basic income without a transition to socialism is not valid. Second, a basic income that would pose a considerable cost for capitalist and wealthy classes, make it very difficult to be introduced in capitalism because of capital flight and investment strikes. Third, it cannot be ethically justified that an unconditional basic income should be granted to the voluntarily unemployed, such as surfers in Malibu. Faced with ethical criticisms in particular, Van Parijs attempts to economically justify an unconditional basic income mainly based on taxation of wages, uncritically accepting and relying on efficiency wage theory, and alleging that an efficiency wage over a market clearing wage is an employment rent. In this paper, it is asserted that efficiency wages over a market clearing level are not discrimination wages but may be just rewards for a worker’s effort and skill, and thus cannot be considered rent. Therefore, Van Parijs’s basic income based on primarily taxing wages cannot be justified economically or ethically. Rather, taxation of non-discrimination wages would only make the introduction and sustainability of basic income impossible. Lastly, the pro-capital and anti-labour nature of Van Parijs’s discussions of basic income is due to structural constraints that make introduction of a sufficient level of basic income difficult in capitalis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