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국내에서는 아직까지 서비스디자인 프로젝트에서수요자와 협업 시 전문적인 서비스디자인 방법론을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 인해 참여자들은 문제에 대해 공감대를 느끼지 못하고, 낮은 참여도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본 연구의 목적은서비스디자이너와 다양한 이해관계자와의 협업 시 참여자들의 적극적인 참여도를 유도하기 위한 공동디자인 툴킷을 제안하고자 한다. 연구방법으로 첫째, 디자인 프로세스에서 협업을 위한 툴킷 활용과 공동디자인, 공동창작에 대해 알아보았다. 둘째, 해외 사례에서의 공동디자인 툴킷 활용에 대해 알아보았다. 셋째, 국민디자인단 참여 경험이 있는 서비스디자이너와 담당 주무관의 FGI와 심층인터뷰를 진행하고 기존 워크시트의 활용도를 분석하였다. 마지막으로, 공동디자인툴킷의 프로토타입을 제작하여사용성 테스트를 진행하고, 수정 및 보완하여 최종 공동디자인 툴킷을 제안하였다. 연구 결과, 본 연구에서 개발한 공동디자인툴킷은 익숙하고 공감할 수 있는 디자인게임 방법을활용하였으며, 툴킷의 활용방법, 관련 정보를 직관적으로 인지할 수 있도록 하였다. 또한 쉽고 빠르게 구현할 수 있는 프로토타입의 툴을 제작하여 참여자들의 적극적인 상호작용을 통하여 참여를 유도하고, 문제점 및 솔루션에 공감할 수 있는 공동디자인 툴킷을제안하였다. 최종적으로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협업시 공동디자인에 중점을 둔 툴킷 개발에 의의를 지닌다. 이는 국내에서 서비스디자인 방법론을 활용하여정책 및 공공서비스 수립 시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의적극적인 참여로 수요자 중심의 정책 개발 및 공공서비스 수립에 있어 활용될 것으로 사료된다.


It has been shown that in Korea, the service design project still utilizes a professional service design methodology when collaborating with consumers. As a result, participants don’t feel empathy for the problems, it was shown that low participation. Therefore,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propose a Co-design Toolkit for inducing active participation of participants when co-creation with service designers and various stakeholders. As a research method, first, the utility of the toolkit and Co-design and Co-creation were examined. Second, we examined the use of Co-design toolkit in overseas cases. Third, FGI and in-depth interviews of service designers and managers who have participated in the Citizens Policy Design Group conducted an in-depth interview and analyzed the utilization of existing worksheets. Finally, usability test was conducted through the production of a prototype of the Co-design toolkit, and a final Co-design toolkit was proposed by supplementing the findings. As a result of the study, the Co-design tool kit developed in this study utilized a familiar and sympathetic design game method, and made it possible to intuitively recognize how to use the toolkit and related information. In addition, we produced a prototype tool that can be easily and quickly implemented to induce participation through active interaction of participants, and proposed a Co-design toolkit that can empathize with problems and solutions. Finally, when collaborating with various stakeholders, it has significance in developing a toolkit focused on Co-design. It is thought that this will be utilized in consumer-oriented policy development and public service establishment with active participation of various stakeholders when establishing policies and public services using service design methodology in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