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이 글은 한국영화를 통해 드러나는 시대정서와 심상지리를 논하려는 시도이다. 구체적인 논의의 대상은 1970년대에서 1980년대에 이르는 시기에 제작된 로드무 비이다. 길을 떠나는 인물과 그들이 거쳐 가는 공간을 파악하고, 거기에서 비롯되는 감정 풍경이 내셔널 트라우마와 맺는 관계를 추적한다. 대상 시기가 엄격한 검열과 통제의 시대였던 만큼, 이 시기의 로드무비는 사회현실의 사실적 반영은 물론이고 그에 대한 입장을 직접적으로 드러내지 않는다. 사회를 향한 시선은 간 단치 않은 감정과 공간표상을 빌려 우회적으로만 드러난다. <삼포가는 길>에서 시작되어 <고래사냥>을 거쳐 <안녕하세요, 하나님>으로 이어지는 로드무비 속 주인공은 대부분 사회에 적응하지 못하는 청년이다. 지배 적 현실에 순응할 마음이 없지만 맞서 싸울 의지도 없는, 시장과 국가주의의 타 자들이다. 그에게 여행은 자신에게 결핍된 상징적 아버지를 얻는 과정이면서, '타 락한 여성'과의 동행을 통해 책임감을 익히는 과정이 된다. 동행자들 덕분에 그는 성장의 기회를 얻고, 세 사람이 갖게 되는 ‘의사(pseudo)-가족’의 경험은 영화 전 체에 따뜻함과 활기를 제공한다. 그러나 이 경험은 ‘타락한 여성’에 대한 자괴감 과 죄책감이 정동적으로 분출하는 계기를 이루기도 한다. 한국 로드무비 속 여행은 미래를 향한 것이라기보다는 과거를 향한 느린 속도 의 여행이다. 오랜 기억을 소환하는 공간이 여행의 목적지로 자주 설정되고, 속도 감보다는 시간을 품은 공간이 우선시되며, 롱테이크와 같은 카메라 워크, 지난 시 간들을 환기시키는 의상, 그리움을 담은 옛노래 등등의 과거지향성을 강화시키는 장치들이 다양하게 사용되고 있다. 서사와는 별도로 자주 등장하는 겨울의 강원 도는 감정적이고 정동적인 풍경을 제공한다. 이곳은 전쟁과 이산의 기억을 소환 하는 심상지리를 형성하면서, 공적 담론과는 다른 방식으로 전쟁과 분단의 트라 우마를 재경험하게 만드는 장소가 된다. 남성 주체는 여행의 경험을 통해 내면이 성숙해지는 기회를 얻게 되지만 그 성장은 사회로의 안정적 진입이라기보다는 자율성의 감각 획득을 의미한다. 그런 점에서 오이디푸스의 궤도와는 절반만 닮아 있지만, 그 여행은 변화를 향한 네이 션의 에너지를 반영함과 동시에, 자기 존립을 지킬 수 없었던 내셔널 정체성의 운명을 드러내고 그것이 준 심리적 상처를 치유하는 상상적 기제가 된다. 사회로 부터 일탈하거나 배제된 정동공동체가 벌이는 여행담은, 이 시기 정권의 계도와 배치되는 비순응적인 상상력의 산물이자, 폐쇄적이고 엄혹한 통제 사회에 역사적 트라우마가 모습을 드러낼 일종의 플랫폼 역할을 했다고 할 수 있다.


This paper intends to discuss the imagined geography and the emotions of the times revealed through Korean cinema. The subject of specific discussion is the films produced in the 1970s to 1980s, which are said to be the dark ages of Korean road movies. I want to examine the characters and companions who are the main subjects of ‘leaving the road’, the spatial representations they go through, and explore the emotions that accompany them and their relationship with National Trauma. As the target period was when strict censorship and control were fully implemented, the road movie of this period does not realistically show an alternative perception of reality. The position to see the world is revealed only by detour way, borrowing emotions and spatial representations. Most of the protagonists in the road movie, starting with <The Way to Sampo> and then <Whale Hunting> to <Hello God>, are mostly peripheral characters. He is unwilling to fight against a given reality, but he is not willing to adapt to it. He is the other who is excluded from mainstream society. For him, travel is also a process of getting a ‘symbolic father’ who is lacking in him, and a process of acquiring responsibility through accompany with a ‘fallen woman’. Thanks to his companions, travel is an opportunity for him to grow, and the ‘pseudo-family’ experience formed by the three people provides warmth and excitement. On the one hand, this experience is an opportunity for the affective eruption of the emotions of shame, guilt and sorrow that failed to protect the “fallen woman.”. Traveling in a Korean road movie is not a journey to the future, but a slow journey to the past. The hometown is often set as a destination for travel, and a space with time is given priority over a sense of speed, and various devices are used to enhance the past orientation, such as a long-take camera work, a costume that reminds the past, and an old song with nostalgia. Apart from the narrative, Gangwon-do, which frequently appears in winter, provides an emotional and affective landscapes. It is a place to re-experience the trauma of war and division in a manner different from public discourse, forming imagind geography that summons memories of war and dispersal. The male subject gets the opportunity to mature inside through the experience of travel, but the growth means acquiring a sense of autonomy rather than a stable entry into society. In this respect, it resembles only half of Oedipus's trajectory, but the trip reflects Nation's desire for change, and at the same time, it becomes an imaginary mechanism that reveals and heals the wounds of the national identity that couldn't keep its existence. The road movie of the affect community that deviated from or excluded from society was a product of the non-conforming imagination that was contrary to the regime's ideology at this time, and served as a platform for the historical trauma to appear in a closed and severely controlled socie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