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어머니에 대한 임금 불이익에 대한 관심과 더불어 아버지에 대한 임금 프리미엄은 젠더 간 임금 격차의 주요 요인으로 여러 국가에서 주목받아 왔다. 그럼에도 젠더 간 임금 격차가 OECD 국가 중 가장 큰 것으로 보고되는 한국에서는 아직 아버지에 대한 임금 프리미엄이 실재하는지, 그 규모가 어느 정도인지에 대하여 알려진 바가 없다. 이에 본 연구는 한국노동패널 1~21차 자료를 토대로 아버지의 임금 효과를 살펴보았다. 개인-연도 단위에 대한 통합모형과 고정효과모형을 적용하여 25-40세 남성의 임금을 분석한 결과, 아버지의 임금은 자녀가 없는 남성에 비하여 17% 가량 높았으며, 고정효과모형으로 아버지로의 이행을 살펴본 결과에서도 6.3%의 임금 이익을 확인할 수 있었다. 결혼의 효과를 통제한 결과에서도 아버지로의 이행은 3.7% 가량의 임금 상승과 관련 있었다. 이는 다른 국가들과 비교하여 다소 높은 수준이다. 이러한 아버지의 임금 이익은 배우자의 노동시장 이탈과 관련 있었으며, 노동시간이나 일자리 특성으로는 설명되지 않았다. 이 같은 결과는 한국의 젠더 간 임금격차뿐만 아니라, 출산의 계층화와 같은 사회문제에 대한 함의를 준다.


In addition to motherhood penalties, fatherhood premiums have been pointed as sources of the gender pay gap in advanced countries. However, not much is known about fatherhood premiums in Korea where the gender pay gap is the largest among OECD countries. This study purposes to investigate whether there is a fatherhood premium and what are the mechanisms of such premiums. Using data from the Korean Labor and Income Panel study, this study finds that fathers earn 17% more income than non-fathers. 6.3% of income premium is observed with the transition to father after controlling individual heterogeneity using the fixed effect model. Results show that the income premium is related to the wife’s exit from the labor market, and a little is explained by job traits such as working hours, occupations, and employment status. These results give implications not only about the gender pay gap but also about a social problem such as possible selection into fatherhoo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