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는 일반국민 초점집단인터뷰(FGI)와 금융․경제 전문가 심층인터뷰 분석을 통해 국민연금기금 복지사업에 대한 인식지형을 살펴본 것이다. 국민연금 복지사업에 대한 인식은 국민연금기금의 성격과 기금운용원칙에 관한 가치판단에 따라 달라진다. 이에 일반국민과 전문가의 인식을 국민연금기금의 성격 및 복지사업의 의미, 기금운용 원칙, 국민연금 복지사업 내용에 관한 것으로 나누어 살펴보았다. 분석 결과 첫째, 최대 수익성을 추구하여 국민연금 복지사업을 억제하는 것은 국민들이 인식하는 국민연금기금의 성격과 기금운용원칙의 의미, 그리고 안정성 위주의 연기금정책 요구와는 다르다. 둘째, 법과 지침이 규정하는 공공성 원칙 역시 국민들의 인식과 달라 재설정될 필요가 있다. 셋째, FGI 참여 국민이 생각하는 복지사업 내용은 잔여적인 것에 국한되지 않으며, 대상 범위가 넓고 공공투자로 확대될 여지가 있다. 넷째, 서로 다른 철학적 입장에 따른 국민연금 복지사업에 대한 서로 다른 견해는 연기금의 ‘사회적 책임’을 단초로 합의를 모색할 수 있다. 이는 정체된 국민연금 복지사업 활성화를 모색하는 기반이 될 수 있을 것이다.


This Study aimed to explore the perception of the public and experts on welfare investment of the National Pension Fund by analysis of Focused Group Interviews and in-depth interviews with the public and financial-economics experts, respectively. In general, the perception on welfare investment was related with two attributes: (1) the value judgment on the characteristics of the National Pension and (2) the principles of fund management. The content analysis of the FGI and in-depth interviews suggested four major findings. First, restraining welfare investment based on the profit maximization principle doesn’t fit with the perception of investment principles and policy demand emphasizing the stability. Second, publicity principle identified by the law and governmental guidelines was not congruent with the public perception. Third, the public perception on welfare investment was not limited within a residual welfare but would include a wide range of public investment. Finally, the different perspectives on welfare investment could suggest a clue to build social consensus based on social responsibility of the National Pension Fund. In conclusion, these findings delivered implications to revitalize and facilitate discussion on welfare investment of the National Pension Fu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