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미세먼지는 전국적인 문제임에도 수도권 위주의 논의가 주를 이루고 있으며, 우리 국민들은대체로 지방의 공기가 더 좋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본 연구는 거주지(수도권/지방)에 따른 미세먼지 인식과 예방/저감행동을 살펴봄으로써, 지역적 특성을 고려한 미세먼지 관련 정책 및 캠페인 메시지 구성에 실무적인 제언을 하고자 하였다. 설문연구 결과에 따르면, 공중들은 전반적으로 미세먼지에 관심이 높았으며, 미세먼지에 대응할 수 있는 능력이나 지식수준이 높을수록 예방행동에 적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방 거주자들은 비교적 미세먼지 피해지역에서 멀리 떨어져 있다고 인식했다. 한편 미세먼지 예방 및 저감행동에 대한 심리적 거리감의 조절효과가 나타났는데, 미세먼지 피해가 시간적으로 멀다고 느끼는 수도권 거주자들은미세먼지 대응 능력이 높고 미세먼지 이슈에 익숙하지 않을수록 예방행동에 적극적이었다. 지방 거주자들은 미세먼지 피해 지역에서 멀다고 느끼고 지방의 공기가 좋다고 생각할수록 저감행동을 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세먼지 예방 및 저감행동을 효과적으로 유도하기 위해서는 개인이 미세먼지에 잘 대응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강조하고 위험에 익숙해지지 않도록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하다. 특히 지방 거주자에 대해서는 미세먼지 대응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동시에 지역의 실정에 맞는 저감행동 방안과 인프라 구축을 제안한다.


Although particulate matter (PM) is the problem of an entire nation, discussions regarding PM have been centered around the metropolitan area and people tend to believe that provincial air quality is better compared to that of metropolitan. By examining people’s perception of PM and their preventing/reducing behaviors, this research tries to offer some practical implications on campaigns and relevant policies suitable for regional characteristics. According to the results, Koreans are highly interested in PM problem. The higher they have the ability and knowledge dealing with PM, the more actively they prevent themselves from PM. Non-metropolitan residents believe that they are relatively not affected by PM. Meanwhile, a psychological distance moderates people’s preventing and reducing behaviors: That is, metropolitan residents believing PM will cause serious damages in some distant future tend to be more active in preventing behavior when they have a high level of ability to handle PM and are unfamiliar with PM issue. Non-metropolitan residents tend not to practice PM reducing acts when they believe that they live far away from the afflicted area and that air quality of their regions is better compared to that of metropolitan area. In order to encourage people to practice preventing and reducing behaviors, campaign messages should emphasize public’s self-efficacy and need to lead people not getting used to PM. Especially, we propose that it is important to provide non-metropolitan residents a proper PM reducing behavior guidelines as well as building infrastructures regarding the matter, while emphasizing the need of coping acts against PM.


키워드close

Particulate matter • Preventing behavior • Reducing behavior • Theory of planned behavior • Psychological distan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