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이 글은 󰡔太湖詩稿󰡕에 수록된 太湖 李元鎭(1594~1665)의 시를 고찰하여 그의 시세계 양상을 살피기 위해 이루어진 글이다. 태호는 星湖 李瀷(1681~1763)의 堂叔으로 인조반정 이후 北人系가 몰락하면서 政界에서 밀려나 위기 상황에 놓인 驪州李氏 가문을 이끌던 정신적 지주였을 뿐만 아니라 詩文에도 뛰어났던 관료 문인이다. 태호의 시는 그의 삶의 여정과 궤를 같이하며 주변의 경물과 교유 인물과의 관계 속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감정들을 담고 있다. 맑고 깨끗한 시어를 사용하여 理智的이고 高雅한 시상을 전개하고 있으며, 繪畫性이 짙고, 道家的 詩語나 典故를 빈번하게 사용하고 있어 17세기 시단의 주류인 唐風을 충실히 따르고 있음을 보여준다. 태호의 시세계를 ‘淸淨 世界의 享有를 통한 自慰’와 ‘戰爭의 體驗과 憂國忠情’으로 나누어 살펴보았다. 첫 번째 ‘청정 세계의 향유를 통한 자위’에서는 아름다운 山水와 樓亭과 같은 청정 세계를 완상하며 현실의 근심을 씻고 스스로 위로하고, 평정심을 유지하고자 했던 마음을 볼 수 있다. 두 번째 ‘전쟁 체험과 우국충정’에서는 과거 戰痕이 남아있던 장소를 돌아보며 관료로서 어려움에 처한 나라의 안위를 걱정하는 우국충정의 마음을 엿볼 수 있다.


This article was made to examine the aspects of Taeho Lee Wonjin (1594-1665)'s poetic world of contained in 󰡔Taehosigo(太湖詩稿)󰡕. Taeho is a bureaucratic writer who was not only a spiritual leader but also a leader of the Yeoju Lee family in the state that was in crisis after being destroyed in the political world after the restoration of the King Injo. Taeho is also bureaucratic writers who are excellent in poetry. Taeho's poetry is in line with his life itinerary and includes various emotions that occur in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scenery of the season spectacles and companions. It uses intelligent poetry, is intelligent, has developed poetic thoughts, is addicted, uses frequent poetry and rituals, and is faithful to the 17th century poetry mainstream indicates that. Taeho's poems have two imagery pattern as follows. In the first, ‘self comfort through the enjoyment of the clean world’, you can see the heart that was trying to maintain a peaceful spirit by scoring the current world such as beautiful natural and pavilion, washing the concerns of the current anxiety, and self comfort. In the second ‘war experience and patriotism’, you can look back at the place where the past trace of war remained and see the heart of patriotism worrying about the security of the country as a bureaucra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