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는 국내 공공기관 소장의 戊申字本 󰡔老乞大諺解󰡕를 중심으로 교정 유형과 선본을 고찰한 것이다. 1670년경 인출된 무신자본 󰡔노걸대언해󰡕는 1944년 경성제국대학 영인본 이후 동일 저본이 1973년, 2003년 영인되었으며, 인터넷으로도 같은 책의 이미지가 제공되고 있다. 또한 해당 저본은 중국, 대만 등에서 간행된 영인본의 저본이다. 즉, 동일한 책을 바탕으로 약 70여 년간 국내․외 연구에 활용된 것이다. 그러나 필자가 국내 소장본을 중심으로 조사한 결과 기존 영인본으로 활용된 저본을 교정한 卷下가 확인되었다. 2장에서는 국내 무신자본 󰡔노걸대언해󰡕의 소장처와 서지사항을 소개하고, 확인된 약 1,260여개의 교정 내역을 바탕으로 현전본의 내용적 관계도를 정립하였다. 이후 현전 무신자본 󰡔노걸대언해󰡕는 크게 A계통과 B계통으로 나누고, A, B의 인출본을 다시 종이, 필사 등으로 수정한 A″, B″의 존재를 소개하였다. A는 현전본이 확인되지 않으나 A″의 수정 흔적을 통해 그 존재를 알 수 있다. A″는 규장각에 3질이 존재한다. B는 A를 바탕으로 교정한 문헌이며, 계명대 소장본이 이에 해당한다. B에서 교정이 잘못되거나 놓친 부분을 다시 수정한 것이 B″이다. B″는 대구가톨릭대학교, 고려대학교, 규장각 소장의 奎1528이 해당한다. 이 중 형태․내용적 측면을 모두 고려하여 대구가톨릭대학교와 규장각 소장의 奎1528을 선본으로 제시하였다. 3장에서는 한어 원문, 한글의 한음 표기, 언해문으로 나누어 각각의 교정 내역을 간략하게 소개하였다. 한어 원문의 경우 3가지, 한글의 한음 표기의 경우 크게 2가지 유형으로 나누어 소개하였으며, 언해문은 어휘와 문법 요소로 나누어 교정 내용을 소개하였다. 결론에서는 확인된 무신자본 󰡔노걸대언해󰡕 판본들이 17세기 조선시대 중앙기구에서 이루어진 교정의 한 단면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가치가 있다고 소개하였으며, 추후 영인․역주 사업, 관련 연구, 정본화 등의 진행이 필요함을 주장하였다.


This study examines the best version of ‘musinja’ (type of print used during Joseon dynasty) of manuscript of ‘Nogeoldae-onhae’ and its revised content, stored in the archives of public institutions in Korea. ‘Nogeoldae-onhae’ was first printed in the 1670s. In 1944 Kyungsung Imperial University published a photocopied edition; in 1973 and in 2003, Kyujanggak Institute for Korean Studies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previously: Kyungsung Imperial University) re-published it and it is now available on the Internet. This version has been published in China and Taiwan as well. Therefore it can be said that the same book has been used in domestic and foreign studies for the past 70 years. However, as a result of a research I have conducted on the manuscripts found in collections of Korean institutions, I discovered another version, that is a revised version of ‘musinja’ manuscript of ‘Nogeoldae-onhae’. In the second chapter of this paper, I presented the bibliographic information and the information about the location of each version archived in Korea. Then, I established the connection between the content of found versions based on an inventory of ca. 1,260 examples of revision. As a result, I have divided the versions of ‘musinja’ of manuscript of ‘Nogeoldae- onhae’ into A and B. Consequently, I marked A″, B″ as revised versions of A and B texts. There is no confirmed ‘A’ version, but a supposition about its content can be made through the trail of modifications found in the ‘A″’version. There are three sets of ‘A″’ version in Kyujanggak. ‘B’version is corrected on the basis of ‘A’version and is currently archived in Keimyung University’s collection. The ‘B″’ version is the revised version of ‘B’, in which some calibration errors and missing parts of ‘B’ were corrected. ‘B″’ is in the possession of Daegu Catholic University, Korea University and Kyujanggak (with assigned number of 奎1528). Considering both form and content aspects of B″version, I consider the items in Daegu Catholic University's collection and Kyujanggak’s archives (奎1528) to be the best versions. In chapter 3, I have introduced the contents of each modified example and divided them into Chinese and hangul text. In conclusion, the study of each version of the manuscript of ‘musinja’ of ‘Nogeoldae- onhae’ shows in general the process of script revision, undertaken by the central institutions of the Joseon dynasty in the 17th century, as I have shown in this paper. What is more, further study on creating a standardized version is required and a new translation and modification to the photocopied version of such standardized text is in or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