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제4차 산업혁명은 장밋빛 희망과 잿빛초상을 동시에 가지고 있는 현상으로 보인다. 많은 미래학자들이 예견하고 있는 것처럼 오늘날 제4차 산업혁명은 이전 산업혁명과 그 괘를 달리 할 것이라는 점에 주목하지 않을 수 없다. 제4차 산업혁명의 문제는 기술·기계가 인력을 대신할 수 있다는 것에서 출발하는 것 같다. 이는 인류의 일자리를 감축시키고, 고도의 기술로 무장한 자와 그렇지 않은 자 간의 사회적 양극화·불평등의 시초가 되기도 한다. 본 연구에서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더 이상 기존의 사회보장제도로 충분한 사회안전망 구축이 어렵다는 점을 살펴보았다. 이에 따라 기존 사회보장제도의 재편 필요성을 확인하고 새로운 복지체제와 정책의 도입필요성을 제기하였다. 여기에는 최근 국내 정치권에서도 논란이 되었던 “기본소득제도”의 도입필요성을 제안하였고 법적 쟁점이 무엇인지를 제시하였다.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seems to have both rosy hopes and grayish portrait at the same time. It is worth noting that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today, as predicted by many futurists, will be different from the previous Industrial Revolution. The problem of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seems to originate from the fact that technology and machinery can replace manpower. This reduces the jobs of mankind and is the beginning of social polarization and inequality between those who are armed with high skills and those who are not. In this study, it was found that it is difficult to construct social safety net enough by existing social security system in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era. Therefore, the necessity of reorganization of existing social security system and the necessity of introduction of new welfare system and policy were raised. This suggests the necessity of introducing the "basic income system", which has recently been controversial in the domestic political circles, and presented the legal issu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