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의 목적은 간호대학생과 일반대학생의 건강증진행위를 비교하고, 건강 관련 특성에 따른 건강증진행위의 차이를 규명하기 위함이다. 2017년 9월 25일부터 10월 8일까지 W군에 위치한 일 개 대학의 간호대학생과 일반대학생 220명을 편의표집 하였으며, 부적절한 응답자를 제외한 210명의 자가보고 설문지를 SPSS/WIN 23.0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분석하였다. 본 연구결과 간호대학생과 일반대학생의 건강증진행위 이행정도에는 유의한 차이가 없었고(t=-0.489, p=625), 대인관계 영역의 점수가 가장 높고(간호대학생 2.92±0.52, 일반대학생 2.94±0.53), 건강책임 영역의 점수가 가장 낮았으며(간호대학생 2.01±0.50, 일반대학생 1.96±0.52), 성별, 건강관련 강의 수강여부, 흡연 여부, 지각된 건강상태에 따라 건강증진행위 하위 영역별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따라서 본 연구를 토대로 대학 및 지역사회 보건기관이 협력하여 대학생들의 건강증진행위 향상을 위한 다양하고 지속적인 건강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하여 중재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compare the health promoting behaviors between nursing students and general college students. The participants were 210 students(100 nursing students, 110 general college students). Data were collected by self-reported questionnaires and analyzed by SPSS/WIN 23.0 program. There were not significant differences between two groups in the health promoting behaviors(t=-0.489, p=625). But, significant differences were found in sub-categories of health promoting behaviors according to gender, taking health-related lectures, smoking, and perceived health status. Therefore, it is necessary to develop and intervene various health education programs in order to promote the health of university students in cooperation with universities and local community health organiza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