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는 제 6기 국민건강영양조사(2013-2015)의 원시자료를 이용한 2차 분석연구로, 초기성인의 동반식사 유무를 통한 정신건강 위험 요인을 파악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 본 연구는 제 6기 국민건강영양조사에서 20-30대 3,712명을 대상으로 일반적 특성, 식습관에 따른 정신건강을 파악하고자 교차분석을 하였고 초기성인층의 정신건강 위험요인을 파악하고자 다중 로지스틱 회귀분석을 실시하였다. 대상자의 개인적 특성들을 보정하였을 때, 남자는 아침식사 동반자가 있는 경우 우울감 여부, 저녁식사 동반자가 있는 경우 자살생각 여부가 낮게 나타났고, 여성은 아침식사 동반자가 있는 경우 스트레스 여부가, 점심식사 동반자가 있는 경우 자살생각 여부가 낮게 나타났다. 따라서 초기성인의 건강한 식습관과 긍정적 정신건강을 위해 함께 식사할 수 있도록 공공장소 및 기관의 공간 개선과 동반식사에 대한 필요성의 홍보가 부각되어야 할 것으로 생각된다. 그러므로 초기성인의 식습관관리 활동에 필요한 다각적인 프로그램을 제시하며 다양한 사람들과 함께하는 식습관 문화 교육을 통해 동반식사 할 수 있도록 노력이 필요할 것이다.


This study, a second analysis research using raw data of the 6th Korea National Health and Nutrition Examination Survey(2013-015), places its purpose on examining risk factors for the mental health of the youth. With its target on 3,712 people in their twenties and thirties, it has used complex sample cross analysis to figure out the relationship between their mental health and eating habits. Also, it has carried out multiple logistic regression analysis for the purpose of grasping the youth's mental health risk factors. Under the circumstances, controlling the subjects' individual characteristics, the study has shown that males with their breakfast and dinner partners have lower possibilities of depression and suicidal thoughts. Meanwhile, in the case of females, their breakfast and lunch partners have played a key role in lowering their stress and suicidal thoughts. Given these results, the government will have to make all-out efforts to upgrade public places and spaces for the youth to eat together. All this will lead to their healthy eating habits and positive mental health. More specifically, it will have to create variable programs necessary for educating them to manage their diet and enjoy eating with other peop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