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는 문학치료의 입장에서 조지훈의 시에 나타나는 전이적 작용을 통해 부호화되는 치유의 구조를 밝혀 문학치료에 활용하고자 하는 것이다. 특히 감정의 코드가 신경생리학적으로 시냅스 되기 위해 어떠한 과정을 거치며 활성화 되는지에 대한 탐색으로 진행되었다. 조지훈의 시에 전개되는 감정 코드들의 변이는 문학치료의 부호화와 맞닿아 있다. 시적 진술을 통해 배출하는 감정은 새로운 감정의 전이를 불러 일으켜 치유의 감정을 활성화시킨다. 조지훈의 시는 여러 시적 전이의 부유물들을 통해 감정을 융합한다. 그러면서 총체적인 치유의 숲을 형성하는 것이다. 그 치유의 콘텐츠는 전이의 구조에 의해 논의되는데 그 구조들은 모두 치유의 콘텐츠로 연결되어 있음을 알 수 있다. 그것은 하강과 상승의 작용에 의한 한의 서정과 잎새들로 우거지는 초록의 미학이 그 주를 이룬다. 앞으로 조지훈의 시에 대한 연구가 활성화된다면, 우리는 친자연적이며 문학치유적인 그의 삶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들을 만날 수 있을 것으로 사료된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clarify the structure of healing coded through transcriptional activity in the poem of Cho Ji-Hoon in the aspect of literary therapy. In particular, the search for how the codes of emotion are activated through neurophysiologic synapse. The variation of emotional codes developed in Cho Ji-Hoon's poem is in line with the encoding of literary therapy. Emotions emanating from poetic statements stimulate the transition of new emotions and activate emotions of healing. Cho Ji-Hoon's poem fuses emotions through the floods of various poetic transitions. It is then forming an overall healing forest. The healing content is discussed by the structure of transition, and all the structures are linked to the contents of healing. It is a greater part of sad lyricism by the action of descent and ascension, and green aesthetics of the leaves. In the future, if Cho Ji-Hoon's research on poetry is activated, we will be able to meet genuine stories about his natural and literary healing 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