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는 단어 및 자발화 평가를 통해 학령전 아동의 말소리 산출 특성과 평가 관련 양상을 살펴보고자 하였다. 이를 위해 3-5세 일반아동 72명(연령별 각각 24명)을 대상으로 아동용발음검사(APAC)를 실시하고, 연령과 성별에 따른 자음정확도와 명료도의 차이, 자음정확도와 명료도 간 상관관계, 자음 위치 및 조음 방법에 따른 말소리 오류 패턴을 분석하였다. 연구 결과, 자음정확도와 명료도는 연령에 따라 증가하였으나 성별에 따른 차이는 없었고, 상관관계는 5세 집단에서 통계적으로 유의했으며, 말소리 오류 패턴 또한 두 평가에서 다르게 나타났다. 본 연구 결과는 아동의 말소리 산출이 언어 단위에 따라 다르게 나타나기에, 이들의 말소리 능력을 적절히 파악하려면 단어뿐 아니라 자발화 평가가 병행되어야 함을 보여주었다. 이는 단어에 대한 자음정확도만으로 언어장애 등급을 판정하는 현재 기준에 대한 재검토와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함을 시사한다.


This study was to investigate the speech sound production characteristics and evaluation aspects of preschool children through word test and connected speech test. For this, the authors conducted Assessment of Phonology and Articulation for Children(APAC) to 72 normal children(24 three-, four-, and five-year-olds each) and analyzed difference in percent of correct consonant(PCC) and intelligibility according to age and sex, correlation between PCC and intelligibility, and speech sound error patterns. PCC and intelligibility increased with age but there was no difference according to sex. The correlation was statistically significant in 5-year-old group. Speech sound error patterns were different in the two tests. This study showed that children’s speech sound production varied according to language unit. Therefore, both types of tests should be done to grasp their speech sound production ability properly. This suggests that current standard to identify language impairment only by PCC of word level requires review and further stud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