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는 가족분만에 배우자의 참여정도에 따른 부부의 분만에 대한 태도를 파악하기 위하여 시도하였다. 연구대상은 가족분만전체과정에 참여한 27쌍, 가족분만부분과정에 참여한 27쌍 총 108명이었으며 1차 자료는 가족분만 전에 직접 수집하였고, 2차 자료는 가족분만 후에 이메일을 통해 수집하였다. 연구의 결과는 임산부의 직업(Z=-2.012, p=.044), 가족형태(Z=-2.177, p=.029)에 따라 분만태도에 유의한 차이가 있었고 계획된 임신에 따른 임산부의 가족분만 전 가족분만에 대한 태도에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Z=-2.543, p=.011). 배우자의 가족분만 참여범위에 따른 가족분만 전과 후의 가족분만에 대한 태도는 배우자가 가족분만 부분 과정에 참여한 경우 유의한 차이를 나타냈다(Z=2.302, p=.024). 본 연구 결과를 토대로 배우자에게 일방적으로 가족분만에 전 과정에 참여할 것을 제안하기보다 가족분만에 대한 배우자의 의견을 존중하여 참여의 범위를 정하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하고, 가족분만 관련 산전교육의 기초자료를 개발하여 가족분만 전에 임산부와 배우자에게 가족분만에 대한 교육을 충분히 제공할 것을 제언한다.


Purpose: The purpose of the study was to assess married couples’ attitude toward family-birth according to the range of spouse’s participation in family-birth. Method: Data were obtained by the 54 couples who used to visited in order to participate on family-birth at two teritary women's hospital in G-city. Result: There was a significant difference in pregnant woman's attitude : the status of having a job(Z=-2.01, p=.044) & type of nuclear family(Z=-2.17, p=.029), planned pregnance(Z=-2.54, p=.011). The spouse who partly participated in the process of family-birth showed higher(t=2.30, p=.030) compared to the spouse who participated in the whole process of family-birth. Conclusion: The results of the study suggest that hospitals and women’s hospitals should support pregnant woman’s social work and encourage spouse who partly participation and develop education progr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