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고는 특허권의 존속기간연장등록제도에 관한 일본의 ‘아바스틴사건’ 최고재판소판결과 ‘옥살리플라틴사건’ 지적재산고등재판소대합의판결을 소재로 하여 한국과 비교법 연구를 한 것이다. 여기서는 특허권의 존속기간연장등록의 요건과 연장된 특허권의 효력범위에 관한 최근 일본법의 해석을 소개ㆍ분석함으로써 일본법의 이해와 한국의 존속기간연장등록제도에 관한 연구와 실무의 운영 방향을 결정하는 데 도움을 주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한국은 특허권의 존속기간연장등록제도를 시행한지 30년이 지났지만 재판실무와 법해석에 관한 비판적 연구가 충분하지 못한 부분이 있다. 본고는 특허권의 존속기간연장등록의 요건에 관하여 연장등록출원에 관한 특허발명의 종류와 대상에 비추어 의약품으로써의 실질적 동일성에 직접 관련되는 심사사항을 비교 판단해야 하며 연장된 특허권의 효력범위에 관해서는 균등론의 적용을 포함하여 적극적으로 연장된 특허권의 효력범위를 넓게 인정하자는 방향으로 논리를 전개하였다. 다만 존속기간연장등록제도의 바람직한 운용과 해석은 국내의 의약품 개발기술 수준과 특허법의 목적을 고려하여 결정해야 될 것으로 사료된다. 본고가 한국의 존속기간연장등록제도를 재고하고 보다 깊은 논의로 이어주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This paper is a comparative law study with korean Law on using japanese cases about the extension of patent term system. This paper aim to help you to understand the Japanese law and to decide on the direction of the study and practice of extension registration system in Korea about the registration requirements of extension of patent term and effect range of patent right to be extended. Korea does not have enough critical studies on trial practice and interpretation of law. This article should compare and judge the kind of patent invention related to the extension registration application and the examination items directly related to the actual identity as a medicine in the light of the subject about the registration requirements of extension of patent term and argued that the scope of the extended patent rights is broadly recognized as the scope of the patent that is actively extended including the application of the doctrine of equivalents. However, I think that the desirable operation and interpretation of the extension registration system should be decided considering the level of domestic drug development technology and the purpose of patent law. It is expected that this paper will be an opportunity to rethink the extension registration system of korea and extend deep discus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