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이 연구는 한국의 드라마가 극도의 경쟁 환경에 처해 있어 다른 장르의 프로그램에 비해 더높은 단계의 설득을 필요로 한다는 사실에 주목하여 시청자들의 수용욕구를 자극하는 심층구조를 밝히고자 하는 것이다. 본고는 지금까지 드라마의 설득 기제에 관한 연구가 경제적 권위에집중되어 학문적으로 소홀히 해 왔던 텍스트 주변의 구조를 밝힘으로써 방송의 경쟁주의와 복잡한 시청자 유도 혹은 유혹의 전략을 분석하는데 타당성을 부여했다. 그리고 분석을 위해 디제시스의 외재적 논증구조를 특징짓는 두 가지 결정적인 요소들, 즉 파라텍스트와 텍스트의 상호성을분석의 대상으로 설정하고 이를 통해 드라마 소구의 논리를 밝혀냈다. 결과로서 텔레비전 드라마가 커뮤니케이션 주체들 사이의 공모적 장소이며 사회적 장임을 확인했다. 결국 논증이론의 차용을 통해 드라마의 수용자들을 같은 목표를 향해 가는 새로운 공동체로 설정하고, 이들이 텍스트에 관여하면서 공동체 의식을 느끼고 사회적 관계에서 오는 즐거움을 공유한다는 사실을 이론화했다. 따라서 이 연구는 서사분석을 통한 개별텍스트의 구현에 집중되었던 드라마 연구에 논증이론을 적용함으로써 수용자 연구와 미디어 중심의 영역으로 지평을 확장하고 새로운 논의를 제시한다는 점에서 학술적 의의를 갖는다.


This study attempts to analyze the origin of this fundamental aspect of television. As a methodology, the rhetoric allows us to take into television’s original status as a social praxis. Thus we have shown how the connivance between manufacturers and the audience has become the key word of contemporary television. Korean TV dramas have developed a specific communication process with their viewers, based on a strong proximity established between the audience and the program. In studying this issue we will apply the principles of the epideictic rhetoric. Two aspects are especially relevant and will thus receive particular attention: first, the thresholds (titles, opening credits, etc.), and then the phenomena of intertextuality and transtextuality. Thresholds have become the loci of a sort of game between the discourse producers including the network, creators, producers, writers and the audience: navigating between industrial conventions and personal creative dynamism, they go alongside the TV viewer in its entrance and exit of the series and embody significant marketing issues. The phenomena of intertextuality and transtextuality, on the other hand, are particularly in a continuum of processing ranging from quotes to reference. Altogether they lead to the constitution of a text-cento. Ultimately, they transform TV shows into a palimpsest, in which each text echoes thousands of other texts, becoming key events of our contemporaneousness as well as reminders of the audience’s own life. In summary, TV series have become a ritual in their own right, not only of consumption (watching an episode a week), but also in the sense that epideictic rhetoric gives to the concept: they create a community united around shared valu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