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This article examines the sexualization of place under conditions of the compressed modernization and reflexive cosmopolitanism. In particular, I adopt Michel de Certeau’s spatial didactic model of strategy and tactic to investigate the dynamics at play in the gay labelling of a Coffee Bean & Tea Leaf (Coffee Bean) in South Korea, and explore the ‘gaying’ that takes place within preconceived heteronormative space. Using interview data, I additionally explore the negotiation tactics and coping mechanisms at work when gays compete with heterosexuals for non-gay place. The results illustrate how gays gay in heteronormative space and how heteronormative space harmoniously embodies gay men. The findings suggest that spatial location and tactic play important roles in stimulating compromise of sexual territory. Gay Bean benefits from being nestled between locations with histories of tolerance, while it also prospers from reflexive cosmopolitan ideals of diversity and acceptance of others. Gay identity and gaying is interpreted as foreign in Korea, which buttresses gay performativity in spaces welcoming of foreigners and so-called “deviance.” However, how gaying functions within place relies not only on spatial histories of tolerance outside, but also on the tactics of identity negotiation within. The findings suggest that spatial and tactical conditions induce gay individuals to police other gayidentified individuals when gays gay in so-called heteronormative places.


본 연구는 종로구에 위치한 커피빈이 어떻게 ‘게이빈’으로 불리며 게이들의 모임 장소라는 성적인 이미지가 생겼는지를 분석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Michel de Certeau의 모델을 이용하여 이성애 중심공간(heteronormative space)에서의 게잉(게이 행위-행동-수행)의 활발한 역동성을 연구했다. 인터뷰를 통해 수집한 데이터를 활용하여 특정한 공간을 두고 경쟁하는 게이와 이성애자들 사이의 협상전술(negotiation)과 대응기제(coping mechanisms)를 분석했다. 이를 통해 특정한 공간에서 성적 정체성이 상이한 주체들 사이에 공간을 차지하기 위한 비폭력적 경쟁이 지속되는 것을 관찰할 수 있었다. 이는 게이들이 이성애 중심 공간을 어떻게 조화롭게 ‘게이화’할 수 있는지를 보여주고 있다. 게이빈이 자연스럽게 ‘게이화’될 수 있었던 배경에는 성찰적 코스모폴리타니즘으로 인해 공간적 위치와 전술이 성적 공간의 평화적인 상호 양보(compromise)를 이끌어냈다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게이빈은 비정상행위(deviant behavior)에 관대한 역사를 가진 두 공간인 인사동과 탑골공원 사이에 위치하여, 다양성과 ‘타자’에 대한 수용이라는 코스모폴리탄의 이상의 혜택을 누려왔다. 즉 외국인을 환영하는 공간(인사동)과 비정상적 행위에 관대한 공간(탑골공원) 사이에서 게이의 수행성은 존재할 수 있었던 것이다. 그러나, 이성애 중심 공간에서 게잉이 조화롭게 유지된 것은 외부 공간의 관대한 역사에 기인한 것뿐만 아니라 내부에서의 정체성 조절 전술 덕분이기도 했다. 이성애 중심 공간에서의 질서 유지(policing)는 게이 커뮤니티를 기반으로 게이들에 의해 자체적으로 이루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