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는 고령화연구패널조사(KLoSA)를 활용하여 중‧고령층의 연령대에 따른 고용변화 특성을 종단적으로 분석하고, 고용안정성의 탈빈곤 효과를 추정하였다. 연구 결과 현재의 중‧고령층은 조기퇴직 등으로 인해 50대 중반 이후 급격한 고용불안을 경험하며, 이후 재취업이 어려워 향후 노후소득보장 측면에서 위험이 큰 집단으로 나타났다. 특히 시간이 지날수록 중‧고령층의 고용불안이 심화되고 있으며, 고령일수록 고용상 지위가 악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로짓분석을 활용하여 중‧고령층이 인지하는 고용안정성이 탈빈곤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분석한 결과, 65세 이상의 고령자보다 조기퇴직이 시작되는 55세 전후에서 경험하는 고용안정성이 가져오는 탈빈곤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퇴직 전에 충분한 노후준비를 갖추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함을 의미한다. 이러한 측면에서, 단계적인 정년 연장, 중‧고령층에 대한 일자리 대책, 부처 간 사업의 통합 및 일관성 확보, 연령 및 특성에 맞춘 맞춤형 고용-복지 연계제도의 도입에 대한 적극적인 정책적 고려가 필요하다.


This study analyses labor transition of middle-aged and elderly in Korea utilizing Korean Longitudinal Study of Ageing(KLoSA). Then it estimates the effects of perceived job stability for the middle-aged and elderly on poverty exit based on the age group simulation. The outcomes suggest that mid-50s and over are highly vulnerable to early retirement and they suffer from unstable employment and low possibility of re-employment. The logit analysis that simulates the effects of perceived job stability on poverty exit shows that mid-50s are more likely to get off the poverty than 65 and over when they have stable jobs. These implies that labor market policies should be designed in a tailor-made manner in consideration of the age group and its characteristics. This study also suggests the introduction of progressive labor policy measures that extends retirement age, that provides with job opportunities to middle-age and elderly, and that links employment and welfare under the umbrella of income security plan for the middle-aged and elder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