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좁은 면적을 단기간에 개량시킬 수 있는 장점이 있는 그라우팅 공법은 지반의 특성과 지하수위 등에 따라 주입 효과의 차이가 있다. 특히 투수성이 큰 지반에서는 시간 경과에 따라서 용탈현상이 발생하여 강도저하 및 차수 성능이 저하되어 품질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최근 이와 같은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초기강도 확보 및 용탈 방지와 동시에 균열 자기치유 특성을 가지는 SSG가 개발되었다. 이 연구에서는 두 가지 양생조건에 대해 SSG의 일축압축강도 시험을 수행하여 양생기간에 따른 일축압축 강도를 파악하였다. 또한 SSG와 기존의 LW 및 SGR의 일축압축강도와 비교하였다. 연구 결과, SSG가 상온 양생 및 저온 양생 모두에서 강도가 크게 측정되었으며, 초기 강도도 상대적으로 매우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The grouting method, which can be used to effectively improve small areas within a short amount of time, may have different injection effects depending on the ground conditions and the levels of a water table. In particular, for ground with a relatively large permeability, the strength of the ground and the water proof ability can decrease over time due to the leaching process. To solve this problem, a "self-healing smart grouting (SSG) method", which was designed to maintain the initial strength of the ground by minimizing the leaching process, was developed recently. In this study, uniaxial compression tests were carried out on SSG samples to understand the strength of SSG over curing time where two different curing temperatures have been applied for comparison. The uniaxial compression strength of SSG was further compared with the samples prepared using conventional methods (LW and SGR). The test results showed that the uniaxial compression strength of SSG was higher at both high and low curing temperatures compared to that of the samples prepared using conventional methods. The initial strength of SSG was also relatively high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