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교육과 문화의 여러 방면에서 융합과 통섭이 중시되고 있다. 이러한 흐름에 따라 2015 개정 교육과정은 인문학적 상상력과 과학기술 창조력을 갖춘 창의융합형 인재의 양성을 표방하였다. 그러나 인문학적 상상을 비롯한 ‘상상’에 대한 수학교육적 관점의 연구가 이루어지지 않아 상상을 도입한 창의융합적 수학교육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가 어려운 상황이다. 이 논문에서는 고대부터 현대에 이르는 여러 학자들의 견해를 통해 상상의 개념을 구체화하고, 이러한 의미에서의 상상이 수학의 실제에 관여하는 양상을 살펴보았다. 이를 바탕으로 상상을 동원한 수학 교수학습의 모습과 가능성 및 그 인문사회적 의미 등을 논의하였다.


Fusion and consilience have been important in many aspects of our education and culture. In this flow 2015 revised National Curriculum aimed to cultivate students of abilities of imagining liberally and inventing scientifically and technically. However imagination including imagination in humanities has not been researched in mathematics education part until nowadays, so mathematics education using imagination of raising students with ingenious and harmonizing abilities is hard to discuss concretely. In this paper I studied the opinions of various scholars from ancient times to today, and discussed where imagination reveals itself in mathematics practices. With above results I discussed some possible shape of teaching and learning of mathematics using imagination. And finally we discussed that meanings in the humanities and social aspec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