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등호에 대한 이해는 대수적 사고 발달에 핵심이 되는 바, 본 연구에서는 우리나라 초등학교 2~6학년 학생 695명의 등호 이해가 어느 정도인지 살펴보았다. 연구 결과 전반적으로 정답 반응이 오답 반응에 비하여 높게 드러났으나, 정답 반응 가운데 등호의 관계적 관점이 아닌 계산에 치중하는 등호의 연산적 관점 또한 적지 않게 발견할 수 있었다. 또한 표준 문맥 이외의 등식 문맥에서 등식 구조를 판단하거나 등식을 해결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등호 개념에 관한 불안전한 이해를 가지고 있다는 것도 확인할 수 있었다. 본 연구를 통하여 우리나라 초등학교 학생들의 등호 이해의 실태를 파악하고 앞으로의 지도 방향에 대한 시사점을 모색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


Understanding the equal sign is of great significance to the development of algebraic thinking. Given this importance, this study investigated in what ways a total of 695 students from second to sixth graders understand the equal sign. The results showed that students were successful in solving standard problems whereas they were poor at items demanding high relational thinking. It was noticeable that some of the students were based on computational thinking rather than relational understanding of the equal sign. The students had a difficulty both in understanding the structure of equations and in solving equations in non-standard problem contexts. They also had incomplete understanding of the equal sign. This paper is expected to explore the understanding of the equal sign by elementary school students in multiple problem contexts and to provide implications of how to promote students’ understanding of the equal sig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