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는 방문경험에 따른 여행활동 계획 및 참여, 여행정보 이용과 여행 지출의 차이점을 분석하기 위하여 실시되었다. 이와 같은 연구목적을 달성하기 위하여 관련 선행연구를 바탕으로 여행활동을 15개로 분류하였다. 또한, 여행 지출 항목은 숙박, 식․음료, 오락, 쇼핑, 관광 그리고 교통 등 6개의 항목으로 나누었으며 관광정보 이용은 여행 전과 여행 중으로 나누어 조사하였다. 분석결과는 다음과 같이 도출되었다. 첫째, 재방문객은 지난 1년간 연구 대상 목적지를 평균 4회 이상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둘째, 재방문객은 최초방문객에 비해 많은 수의 관광활동을 계획하고 활동하였으며 숙박과 쇼핑에 더 많은 비용을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셋째, 재방문객은 최초방문객에 비해 여행 전에는 친척, 가족 또는 친구로부터 여행 중에는 핸드폰과 내비게이션으로부터 더 많은 관광정보를 얻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 연구결과는 재방문객의 관광지 수익창출 효과를 증명하였으며 향후 재방문객을 위한 마케팅 전략 수립의 중요성을 시사하고 있다.


This study aims to understand differences among travel activities (planned and participated), travel expenditures, and information use between first-time and repeat visitors. Fifteen travel activities were identified from the related literature in order to measure levels of travel activities planned and involved. Moreover, travel expenditures were categorized into accommodation, food, entertainment, shopping, sightseeing, and transportation. Information use was tested in two phases, before and during trips. First, the results indicate that the number of prior visits of repeat visitors to the destination during the past year is reported to be more than four times. Second, repeat visitors are more likely to plan and participate in travel activities and spend money on accommodations and entertainment than are first-time visitors. Third, repeat visitors are more likely to use word of mouth before trips, and cell phone and navigation during trips, to obtain travel information than are first-time visitors. By understanding the results of this research, tourism destination marketers can understand the economic value of repeat visitors, and hence should develop marketing strategies focusing on repeat visito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