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는 지체장애인과 비장애인을 대상으로 개인가치, 심리적 임파워먼트 그리고 사회적 지원이 관광행동의도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기 위해서 진행하였다. 분석결과에 따르면 지체장애인의 개인가치는 관광태도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이 아니라 심리적 임파워먼트와 사회적 지원을 완전 매개하여 관광태도, 관광행동의도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으로 확인되었다. 그러나 비장애인의 개인가치는 관광태도, 관광행동의도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며, 개인가치와 관광태도 사이에서 사회적 지원만이 매개요인이라는 것이 확인되었다. 즉, 심리적 임파워먼트는 지체장애인의 관광태도, 관광행동의도에 중요한 변인임을 의미하는 것이다. 이러한 결과는 관광행동의도에 미치는 변인이 지체장애인과 비장애인이 다르다는 것을 뜻하며, 특히 심리적 임파워먼트는 지체장애인의 관광행동을 추동하는데 매우 중요하다는 점을 밝힌 것이 본 연구의 가장 큰 의의라고 볼 수 있다. 이러한 결과는 그동안 장애인 관광행동을 이해하는데 부족한 기초연구로서 그 가치가 있다고 할 수 있다. 향후 사회적으로 소외된 계층인 장애인의 관광활동을 정책적으로 논의하는데 있어 기초자료로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다.


This study is to compare the effects of individual values, psychological empowerment, and social support on the behavioral intentions of physically challenged and non-physically challenged individuals. The results of analyses show that personal values of the physically challenged people did not have a direct impact on their attitude and behavioral intention, but it did when psychological empowerment and social support played a meditating role in their relation. For non-physically challenged people, personal values had a direct impact on tourism attitude and behavioral intention while social support was found a mediating variable. It shows that psychological empowerment is an important variable to the attitude and behavioral intention of physically challenged individuals, and variables affecting their tourism attitude of were different from non-physically challenged individuals. This study has an especially great significance in helping understand the behavior of physically challenged people by proving that their psychological empowerment is an important driving factor for tourism attitude. Furthermore, it is expected to be basic evidence to support tourism policy on decision-making for physically challenged people who have been underprivileged in tourism activit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