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는 일본 죠간연간(貞觀年間: 859~877년)에 표출된 위기의식의 실태를 분석한 것이다. 특히 당시 문제시되었던 ‘신라해적’과, 또 당해문제를 해결하는 가운데서 위력‧효험을 발휘한(혹은 발휘할 것으로 기대된) ‘신(神)’, ‘불(佛)’에 초점을 맞추었다. 먼저, 『일본삼대실록』의 ‘고문(告文)’을 검토하여, 일본의 조정이 중요한 사안이 있을 때마다 ‘신’의 힘이 귀의하여 문제를 해결하고자 했던 모습을 밝혔다. 다음으로, 승려 쵸주(寵寿)가 남긴 ‘태원법주장(太元法奏状)’을 분석하여, 국가가 당으로부터 전래된 불교를 통해 다양한 문제를 해소·타개해나가려했던 양상을 논증하였다. 9세기 후반의 일본은 열도사회 내부에서 일어나고 있던 정치상황의 변동과 사회경제적 시스템의 변질에 대한 위기의식을 신라에 대한 적대감으로 표출하였다. ‘진호’의 논리 및 통치 안정화의 이데올로기로서 ‘869년의 신라해적사건’을 활용하였던 것이다.


This study is an analysis of the nature of the sense of crisis that was displayed during the period of Jogan(貞觀年間: 859~877). Especially it focuses on Sillan piracy that was a great cause of concern for the Japanese statesmen and Japanese gods and Buddha that were expected to be effective in alleviating the problematic situation. First of all, this study examines the Komon(告文) texts from the Nihon Sandai Jitsuroku(日本三代實錄) in order to show how the Japanese Court resorted to the power of the Japanese gods whenever important issues aroused. Secondly it looks into Taigen no Ho Sojo(太元法奏狀) by Chouju(寵壽) and in doing so discloses how the Japanese government tried to solve various problems through Buddhism introduced from Tang. The hostilities displayed by the Japanese towards Silla in the late ninth century stemmed from both the political instability in Japanese society and the sense of crisis created by the deterioration of the social and economic system. The Japanese rulers used the so-called the ‘869 incident of Sillan piracy’ and the argument of Jinho(鎭護) as their ruling ideolog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