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복지국가 변화를 설명하는 연구들은 사회경제 구조의 변화나 노동의 역할 그리고 정치제도에 대한 역할에 주목해왔다. 이러한 연구들이 복지국가 변화에 대한 이해를 상당히 증진시켰지만, 기존 연구들은 복지국가에서 가장 중요한 행위자인 자본에 대한 관심이나 역할에 대한 분석은 매우 미진했다. 자본에 대한 이해는 단순히 ‘반복지’의 행위자로 파악하거나 수동적 존재로 인지하였다. 이에 본 연구에서는 자본이 복지국가 형성과 변화에 중요한 행위자라는 가정을 가지고 이론적 검토를 진행하게 될 것이다. 이와 함께 일본 복지국가와 연금개혁의 사례를 통해서 자본은 사회정책과 복지국가 발전에 어떠한 영향을 미쳤으며, 어떠한 선호를 가지고 있는지, 어떠한 경로를 통하여 영향을 미치지를 검토하고자 한다. 한국의 경우도 다른 행위자보다 자본의 가지고 있는 영향력을 고려할 때 이들의 선호와 정책형성에서 이들이 가지고 있는 도구적이고 구조적인 역할을 이해하는 것은 향후 복지국가 발전에서도 중요할 것으로 판단된다. 본 연구는 자본을 사회경제적 변화에 대응하면서 특정한 선호를 가지고 실현하려는 행위자로 파악하며, 효과적인 복지국가를 건설하기 위해서 보다 적극적으로 논의와 타협을 해야 하는 주체가 되어야 함을 주장하고 있다.


Welfare state studies have paid attention to socio-economic changes, the role of power resources, and political and policy institutions in explaining the transformations of welfare states. They have significantly enhanced the understanding of welfare state changes, but they seem to have neglected the role and the preference of business. Many often assume that business is a passive actor or simply oppose any welfare state development. In this research, it is assumed that business plays an active role in social policy making, exercising either its instrumental power or structural power, and has its own preference. It analyzes the case of the Japanese welfare state, particularly public pension reforms, and explains the role of business. Given that business is a formidable actor in the Korean society, the Japanese case could provide various implications for the welfare state building in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