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는 개인의 객관적 배제와 주관적 배제 간의 격차를 확인하고, 이러한 격차 발생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규명하고자 한다. 경제, 주거, 고용, 건강, 사회참여・관계의 5개로 배제영역을 구분하였고, 한국복지패널 8차년도의 20세 이상 성인 14,306명을 대상으로 분석을 실시하였다. 분석결과 첫째, 배제영역에 따라 객관적 배제와 주관적 배제의 수준이 다르고, 개인의 객관적 배제 상황과 주관적 배제 인식은 반드시 일치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둘째, 객관적 배제와 주관적 배제 간의 격차를 유발하는 요인으로는 경제영역은 연령, 성별, 거주지역, 혼인상태 등이, 주거영역은 연령, 성별, 거주지역, 혼인상태 등이, 고용영역은 성별, 거주지역, 소득, 취업형태, 고용직종 등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건강영역은 연령, 거주지역, 혼인상태, 교육수준 등이, 사회참여・관계영역은 연령, 성별, 혼인상태, 교육수준 등이 객관적 배제와 주관적 배제의 격차 유발요인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를 토대로 기존의 객관적 측면을 중심으로 이루어지고 있는 사회적 배제에 대한 논의가 객관적 측면뿐만 아니라 주관적 측면이 함께 적극적으로 고려되어야 하고, 이와 관련된 정책적 개입의 필요성을 제시하였다.


This paper deals with the determinants of the gap between the subjective cognition and the objective condition in the social exclusion. The social exclusion is categorized by five areas including economy, housing, employment, health and social networks/participation. The cases of 14,306 householders aged over 20 from the Korea Welfare Panel Study(2012) are used for this study. The main results are as follows: Firstly, the level of the gap between the subjective cognition and the objective condition in the social exclusion is different in each category of the social exclusion. Secondly, the main determinants of the gap are age, gender, residential area, marital status, and so on. The gap of housing area is related to the factors of age, sex, residential area, marital status, and so on. In the employment area, the gap is related to the factors of sex, residential area, income, employment status, occupation type, and so on. The gap of health area is mainly related to factors of age, residential area, marital status, education, and so on. The gap of social networks/participation area is related to factors of age, sex, marital status, education background, and so on. This paper suggests deeper investigations on the subjective aspects of the social exclusion to understand the most excluded people and to develop the social policies in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