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세자의 국혼의례는 『國朝五禮儀』 嘉禮의 納嬪儀 의주로 정형이 이루어진 후 조선후기까지 그 기본 형식이 유지되었다. 이에 禮制의 정형이 아닌 실제 국혼의례의 운영을 반영한 의례의 구성과 국혼의례 구조에 변화가 나타나는 숙종 22년에 주목하여, 사족 처녀의 신분 변화라는 측면에서 국혼의례의 구성을 파악하였다. 조선전기 국혼의례는 간택-납빈의로 구성되었는데, 숙종 22년 廟見禮가 거행되면서 간택-납빈의-묘현으로 변화되었다. 간택 후 세자빈으로 정해진 처녀는 별궁이라고 하는 궁에서 거처하며 물종을 진배 받고, 병조・오위 등의 호위와 시위를 받는 등, 사족이 받을 수 없는 대우를 받게 되었다. 정빈자는 그 후 국왕에게 교명, 책, 인, 명복 등을 받는 책빈의식을 통해 命位를 부여받았다. 이는 친영과 동뢰의식을 거행하는데 있어서 세자의 권위를 손상시키지 않는 대안이 될 수 있는 것이었다. 친영, 동뢰를 거행한 다음날 세자빈은 국왕과 왕비에게 알현하고 예물을 바치는 조현의식을 거행하였다. 숙종 22년에는 국혼의례에 묘현례를 추가하여, 세자빈의 권위를 강화시켰다. 이렇게 조선후기 세자국혼의례는 의례화 된 간택의 과정을 통해 세자빈을 정하고[定嬪], 세자빈의 名位를 부여하며[冊嬪], 배우자로서 지위를 부여한 후[正嬪], 묘현으로 왕가의 며느리로 인정받아 정위를 갖게 되는[成婦] 단계로 구성되었다.


The royal wedding ceremony of Crown Prince followed the protocol standardized as Napbinui, Garye in 『The National Five Rites』 until late Chosun. Thus, it is noticeable to review the 22nd year of King Sukjong’s reign when the rites of royal marriage reflected practical operation instead of the standardized ritual system. The study structured the royal marriage from a view of the change in position of a young lady from a noble family. Royal marriage in early Chosun was held by referring to Gantaek based on the precedent and Napbinui in 『The National Five Rites』. In the 22nd year of King Sukjong’s reign, Myohyun rite was introduced, which established the Gantaek-Napbinui-Myohyun procedure as royal marriage. The lady selected as the Crown Princess through Gantaek stayed in a separate palace called Byeolgung, getting security and escort system with supplies from royal organizations, which meant the change in her status and position. After that, King installed her as the Crown Princess. Such procedure was an alternative of Chinyoung and Dongrye which premised an equal footing, without any damage to the authority of the Crown Prince. On the following day after Chingyoung and Dongrye, the Crown Princess was granted an audience with King and Queen, implying the rite of succeeding to the Queen. In the 22nd year of King Sukjong’s reign, there added a rite to visit Jongmyo Shrine which enshrined the mortuary table of King Taejo, founder of the Chosun Dynasty, and royal ancestors. It was unprecedented that a woman visited Jongmyo Shrine in Chosun history. It can be said that Myohyun granted the Crown Princess the authority at Jongmyo in the 22nd year of King Sukjong’s reig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