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유저 스케줄링 기법은 802.11 Wi-Fi 시스템의 전송 용량을 증대시키는 최적의 유저 집합을 선택함으로써 멀티유저 MIMO의 이득을 크게 높인다. 하지만, 대부분의 기법들은 실제 시스템에서 채널 정보 교환에 의한 오버헤드 때문에 이득을 얻는데 실패한다. 본 논문은 채널 정보 교환 오버헤드를 고려한 유저스케줄링 기법과 이를 위한 MAC 프로토콜 ACE를 제안한다. AP가 모든 유저의 채널정보를 얻은 후 스케줄링을 수행하는 기존의 기법들과는 달리, ACE는 채널 정보 교환과 스케줄링이 동시에 이루어진다. 즉, AP는 이미 스케줄된 유저들의 채널 정보를 알려주고, 남아있는 유저들은 그 채널정보를 기반으로 자신의 유효채널을 계산하여 그 값에 따라 AP에게 채널 정보를 전송한다. 트레이스 기반의 MATLAB 시뮬레이션을 통해 우리는 제안한 기법이 기존 프로토콜들에 비해 높은 처리량 이득을 얻을 수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User scheduling boosts the Multi-User Multi-Input Multi-Output (MU-MIMO) gain by selecting an optimal set of users to increase the 802.11 Wi-Fi system capacities. Many kinds of user scheduling algorithms, however, fail to realize the advantages of MU-MIMO due to formidable Channel State Information (CSI) overhead. In this paper, we propose a user scheduling method considering such CSI exchange overhead and its MAC protocol, called ACE (Active CSI Exchange based User Scheduling for MU-MIMO Transmission). Unlike most proposals, where user scheduling is performed after an Access Point (AP) receives CSI from all users, ACE determines the best user set during the CSI exchange phase. In particular, the AP broadcasts a channel hint about previously scheduled users, and the remaining users actively send CSI reports according to their Effective Channel Gains (ECGs) calculated from the hint. Through trace-driven MATLAB simulations, we prove that the proposed scheme improves the throughput gain significant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