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목 적암의 유병율 증가와 함께 암 생존자의 건강 행동에 대한 이해가 중요해지고 있다. 본 연구는 암 진단 후 신체 및 심리사회적 건강 행동의 변화와 관련된 여러 심리사회적 요인들을 분석하였다. 방 법유방암 환자 95명을 대상으로 우울, 불안, 불면, 외상후 스트레스 증상, 사회적 제약, 자신의 암의 원인에 대한 생각 및 건강 행동에 대해 자가보고식 설문조사를 수행하였다. 결 과신체적 행동 변화에 대한 다중 회귀분석에서 불면만이 유의한 연관성을 보여 정상수면군(Odds ratio=9.462,95% CI 1.738-51.509)과 역치하 불면증군(Odds ratio=10.529, 95% CI 1.701-65.161)에서 불면증을 겪는 군보다 더 높은 증가를 보였다. 심리사회적 건강 행동 변화에서는 낮은 연령, 종교를 가진 경우, 호르몬 요인과 암과 관련이 있다고 믿을수록 증가하였다. 결 론유방암 환자의 건강 행동 변화에 기여하는 요인들은 건강 행동 영역별로 차이를 보인다. 긍정적 변화를 유도하기 위해 영역별로 다른 접근이 필요함을 시사한다.


Objectives:With the increase in cancer prevalence, the health behavior of cancer survivors has become an important issue. This study was conducted to examine the psychosocial correlates of behavior changes after cancer diagnosis. Methods:95 patients completed questionnaires assessing depression, anxiety, insomnia, posttraumatic stress symptoms, social constraints, personal beliefs about cancer cause and health-related behavior changes after cancer diagnosis. Results:In the multiple logistic regression analysis, insomnia was the only significant predictor of positive change in physical behavior : normal sleep group(Odds ratio=9.462, 95% CI 1.738-51.509) and subthreshold insomnia group(Odds ratio=10.529, 95% CI 1.701-65.161) showed a larger increase compared to the insomnia group. In psychosocial behavior, low age, religion and causal belief in hormonal factors were independent factors that predicted increase in positive change. Conclusions:This study showed a difference between predictors of physical and psychosocial health behavior change after breast cancer diagnosis. Multi-faceted approaches are required to promote positive change in health behavior in cancer pati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