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해방 무렵 사할린지역에는 4만여 명의 한인이 있었으나, 이들의 귀환문제는 미국을 대표하는 연합군총사령부(GHQ/SCAP)와 소련의 교섭에 향방이 결정되었다. 대일점령을 우선순위에 둔 미국은 일본󰠏중국󰠏소련지역 귀환을 순차적으로 진행해갔다. 사할린지역 귀환교섭은 태평양전쟁기부터 이어진 미소협상의 미묘한 협력·견제구도 틀에서 진행되었다. 1946년 4월 23일 연합군총사령부는 소련당국에 일본과 북한간의 상호 귀환을 공식 제안하였다. 이에 대한 후속회의가 이어지고, 1946년 12월 19일 ‘소련지역에서의 철수에 대한 미소협정’("Repatriation of Japanese Nationals from Soviet and Soviet Controlled Territories, and of Koreans from japan to Korea North of 38°North Latitude")이 체결되었다. 이 협정에 의해 대부분의 일본인이 순차적으로 귀환했지만, 한인의 귀환은 배제되었다. 미국 측은 ‘소련지구 미소협정’에 따라 소련지역 한인의 귀환에 대해 몇가지 기본조건을 전제로 했다. 먼저 귀환의 대상이 전쟁포로여야 하며, 일본 국적을 가진 자에 한하며, 지역적으로는 일본과 소련점령지간의 이동만을 범주로 한 것이다. 한편 한인을 전후복구의 수단으로 여긴 소련 측은 사할린 지역 한인과 북한, 일본 지역 한인의 맞교환 등을 제시하기도 했다. 이러한 소련 측의 요구에 미국 측은 방관적인 태도를 취했다. 심지어 주한미군정은 한인의 귀환을 부담스러워 하며 부정적 견해를 밝히기도 했다. 1948년 5월부터 일본군 포로와 함께 시베리아 등지에 수용되었던 한인 포로들의 송환이 시작되었다. 이들에 의해 소련 등지에 억류된 한인의 참상이 국내에 구체적으로 전해졌고, 이들을 구해야 한다는 국내 여론이 비등해졌다. 1948년 8월 정부수립 이후 한인 귀환운동은 국회 등을 통해 공식적으로 이어졌다. 국회는 사할린 및 쿠릴열도 억류 한인 구출을 위한 청원을 정부에 제기했다. 한국 정부는 주일대표부를 통해 연합군총사령부에 사할린 한인 귀환을 요청했다. 연합군총사령부는 한국이 소련의 승인을 받지 못한 만큼 다른 중재자를 찾아보라며 사실상 요청을 거부했다. 결국 소련지역 내 한인 귀환은 냉전의 제약으로 계속 표류를 거듭했다.


About forty thousand Koreans lived in Sakhalin toward Korea's liberation,however, the direction of their repatriation was determined by the negotiation between GHQ/SCAP (the General Headquarters/Supreme Commander for the Allied Powers) which represented the United States and the Soviet Union. The United States which put its order of priority on the occupation of Japan sequentially proceeded with its repatriation plan from japan, China and the Soviet Union. The negotiation of Koreans in Sakhalin proceeded in the subtle frame of cooperation and check of USꠏRussia negotiations which was followed from the period of the Pacific War. GHQ/SCAP officially proposed the mutual repatriation of Japanese and Koreans in North Korea and Japan on the 23rd of April, 1946. And then followꠏup meetings were held and USꠏRussia Agreement on "Repatriation of Japanese Nationals from Soviet and Soviet Controlled Territories, and of Koreans from Japan to Korea North of 38°North Latitude" was concluded on the 19th of December, 1946. According to this agreement, most of Japanese returned to their country, however, the repatriation of Koreans was excluded. According to USꠏRussia Agreement, the U. S. set basic preconditions regarding the repatriation of Koreans in the Soviet and Soviet controlled territories. First of all, the repatriates should be prisoners of war and be limited to Japanese nationals and movement between Japan and the Soviet and Soviet controlled territories. Meanwhile, regarding Koreans as a means of restoration after the Second World War, the Soviet had proposed a mutual exchange of Koreans between Sakhalin and North Korea and Japan. The U. S. took the stance of a spectator in response to such a request of the Soviet. What is worse, the United States Army Military Government in Korea felt burdened about the repatriation of Koreans and had showed its negative view. The repatriation of Korean prisoners of war in Siberia and others together with Japanese prisoners of war began from May, 1948. As the news of the terrible scene of Koreans detained in the Soviet Union and other areas delivered to Korea, public opinion to save them was aroused. After the establishment of the Government of the Republic of Korea in August, 1948,the campaign for the repatriation of Koreans officially proceeded. The National Assembly filed a petition to the government to save Koreans detained in Sakhalin and the Kuril islands. The Korean government made a request to GHQ/SCAP through the Korean mission to Japan for the repatriation of Koreans in Sakhalin. As the Soviet Union didn't approve Korea, GHQ/SCAP asked Korea to search for another arbitrator and actually refused Korea's request. In the end, The repatriation of Koreans in the Soviet territory continued to drift under the constraint of the Cold W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