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연구목적: 이소플라본은 대두식품에 풍부한 식물에서 유래한 화합물로써, 에스트로겐과 항에스트로겐의 효과를 모두 갖고 있어 폐경여성에서 호르몬 치료의 대체제로 기대되고 있다. 본 연구를 통해 폐경여성의 이소플라본의 섭취량을 조사하여 앞으로의 이소플라본 연구에 기반이 되도록 하고, 폐경 증상 완화에 필요한 적정 섭취량을 권유에 도움이 되고자 하였다. 연구재료 및 방법: 본 연구는 우리나라 폐경 후 1년 이상된 50세 이상의 여성 189명을 대상으로 반정량적 식품섭취 빈도 조사법을 이용하여 1일 이소플라본 섭취량을 측정하였다. 자료는 t-test와 Turkey test를 이용한 ANOVA test로 분석하였다. 결과: 우리나라 폐경여성은 하루 평균 21.94 mg의 이소플라본을 섭취하였다. 나이에 따른 이소플라본 섭취량의 차이는 없었다. 결론: 폐경 증상 완화를 위한 이소플라본의 적정량에 대해 정해진 바는 없다. 본 연구 결과 대부분의 폐경여성은 충분한 양을 섭취하지 않았으므로, 개인의 식습관을 검토해 보도록 하고 부족 시 더 많은 양의 이소플라본을 섭취해야 한다.


Objectives: Isoflavone is a plant-derived compound, abundant in soy food, and its character is mixed estrogenic and antiestrogenic action, so it is highlighted as an alternative to hormone replacement therapy (HRT) in postmenopausal women.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stablish a foundation for isoflavone study in the future, by estimating isoflavone intake in postmenopausal women and by recommending proper isoflavone intake. Methods: Isoflavone intake was estimated in a total of 189 Korean postmenopausal women over 50 years old, by using a food frequency questionnaire (FFQ). Data were statistically analyzed by t-test, and one-way ANOVA with Turkey’s test. Results: The daily average isoflavone intake level was 21.94 ± 19.96 mg. There is no significant difference in isoflavone intake according to age. About 60 percentile of postmenopausal women intake isoflavone under 20 mg a day, and 2 percentile of postmenopausal women intake about 80 mg isoflavone. Conclusion: There was no definite precise amount of isoflavone for reliving postmenopausal symptom and health. But through this study, most postmenopausal women did not intake enough isoflavone, so they have to intake more isoflav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