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조천종의 「남색하늘의 나라」는 우주여행을 모티브로 하고 있다. 이 작품은 외계 존재에 대한 표상방식을 통해 현실 속의 ‘타자’들을 어떻게 구별 짓고 위계화 할 것인지를 알려주고 있다. 작품에서 적대적/비적대적 타자의 구분은 인종적 유사성의 정도에 따라 결정된다. 인종적으로 가장 먼 괴물의 나라 전파별은 적대적 타자로, 반면 난쟁이의 나라 ‘탈헤루’는 비적대적인 타자이다. 적대적 타자들은 소멸되어야 하는 이유를 스스로 내재하고 있는 존재들이다. 그래서 그들을 향한 폭력에는 윤리적 해명이 필요치 않다. 비적대적인 타자의 경우 비록 인종적으로는 유사할지라도 결코 조선인과 동일한 존재일 수는 없다. 비적대적 타자(난쟁이)들의 신체적 열등은 육체적 열등을 넘어 존재론적 열등으로 확장된다. 인종적 차이는 그대로 선진국 대 후진국, 제국과 식민지의 모습으로 확장된다. 민족주의로 위장된 인종주의는 타자를 구별하고 구획 짓는 기제로 작동하고 있으며, 미성년 독자들에게 타자를 인식하는 방법이 되고 있다.


The motive of The Country of An Indigo Sky by Jo Cheon-jong is space travel. His work shows how to distinguish "others" in reality and hierarchize them through the representational methods of alien beings. The only distinction between antagonistic and non-antagonistic others depends on the degree of racial similarity. The Radio Wave Star, which is the country of monsters with the greatest racial distance, is an antagonistic other, while "Talheru," the country of midgets, is a non-antagonistic other. Antagonistic others have inherent reasons why they should be destroyed and thus require no ethical explanations about the violence targeting them. Non-antagonistic others can never be the same as Joseon people even though they are racially similar to them. The physical inferiority of the non-antagonistic others(midgets) expands to ontological inferiority beyond body inferiority. Differences between racialist dominance and recessiveness expand to differences between advanced countries and developing countries and further between empire and colony. Disguised as nationalism, racialism works as a mechanism to distinguish and divide others. It is through racialism that minor readers internalize the method of recognizing oth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