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최근 남유럽국가들의 국가채무 위기가 확산되고 있다. 특히 이러한 국가 채무위기 하에서 PIIGS라고 불리는 포르투갈, 아일랜드, 이탈리아, 그리스, 스페인의 국가채무 위기는심각하다. 본 연구에서는 Eichengreen et al.(1996)의 논문을 참조하고 이항 로짓 모델을이용하여 실증분석을 한다. 데이터는 1996년부터 2009년까지 경제변수들을 이용한다. 실증분석 결과, 본 연구에서는 한 국가의 재정위기와 다른 국가의 이에 상응하는 위기 간에는 동시적인 연계가 있음을 발견하였다. 즉, 한 해의 재정위기 발생은 그 해의 다른 국가로 전이될 가능성이 큰 반면, 한 해의 재정위기가 다음 해에 다른 국가로 전이될 가능성은 크지 않음을 발견하였다. 이는 재정위기를 겪고 있는 한 국가가 위기 극복을 위한 자체적인 정책을 제시하기 때문에 가능하다. 또한 주변국 입장에서 경제위기가 국내 시장경제로 전이되는 것을 최소화하기 위해 상대 위기 국가에 대한 대책과 지원을 위한 정책을 수립하기 때문에 국가 간의 재정 위기의 확산은 단기적으로 진행되는 것이다. 따라서그리스를 포함한 남유럽의 재정 위기가 한국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단기적이지 장기적으로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지 않는다.


Recently, the southern European countries suffer from the sovereign debt crisis. This paper suggests main reasons of the sovereign debt crisis with the following three aspects. First, expansion of fiscal payment along the recovery process of a financial crisis in 2008. Second, growth of a high intra-trade between the southern European countries. Third, internal flaw in the euro zone. This paper analyzes these three reasons of the southern European countries' sovereign debt crisis. Also, this paper suggests some keys to solve this sovereign debt crisis. This paper suggests a reinforcement of a mutual assistance system among the southern European countries to recover this sovereign debt crisis. This paper emphasizes a political split for the reason’s of the sovereign debt crisis. For this research, we conduct a binary logit model using Eichengreen et al.'s(1996) research. We use GDP, unemployment, fiscal revenue, fiscal expenditure, and fiscal balance using the WDI database covering ten countries including the PIIGS countries, the US,German, the UK, France, and South Korea. Based on the data availability, our data set covers from 1996 to 2009. The statistical results support our primary expectation. We get a strong statistical support when there is a simultaneous association between a fiscal crisis in one country and a corresponding crisis in the other country. A fiscal crisis in a country at a current year is not likely to lead to a fiscal crisis in a different country at a next year. As countries, which have and have not financial crisis, suggest both financial and policy solution tosolve a certain financial crisis, the contagion effect is not likely to sustain any lon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