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주자와 양명 학술을 비교하는 방식은 다양하지만 본 논문은 동정론에 주목하였다. 아울러 동정론을 구체적으로 분석하는 틀로는 天道와 人道를 상정했다. 주자는 천도의 측면에서 대대적인 입장과 체용론의 입장이 모두 존재한다. 대대적인 입장은 동정을 운동의 두 계기로 보는 경우이고 체용론의 입장은 리기선후적 견해가 반영된 것이다. 인도의 측면에서는 선체후용의 체용론적 입장이 두드러진다. 이는 기축지오를 통하여 “체인미발이전공부”을 긍정한 중화신설을 제창하면서 미발 성 공부를 중시하는 태도와 관련이 깊다. 따라서 공부론으로는 主靜補動의 동정론이라고 규정할 수 있다. 한편 양명은 천도의 측면에서 대대적인 입장을 표방한다. 다만 이 대대적인 동정은 운동의 두 계기적인 측면만이 아니라 이른바 리기불리의 입장에서 常體의 靜과 妙用의 動의 상즉성에 기반 한 것이다. 인도의 측면에서는 양명이 정좌를 중시한 입장과 사상마련을 중시한 입장을 종합하여 검토하면 모두가 양지의 감찰에 순응한 공부이지만 양명은 활발발한 양지에 순응한 사상마련 공부를 강조하고 있다. 따라서 공부론으로는 主動補靜의 동정론이라고 규정할 수 있다.


本论文要以动静论分析朱子与王阳明的思想, 且从天道论和人性论中可以了解两贤之动静论. 在朱子来看, 对于天道而言, 他具有对待和体用的观点. 它对待的观点着眼于以动静为运动之两个契机, 而体用的观点着眼于所谓理先气后的立场. 对于人性而言, 他侧重于先体后用的观点, 此源于他的所谓“己丑之悟”之中和新说, 肯定“体认未发以前工夫”, 强调对未发之性的工夫. 因此可以说主静补动之动静论在阳明来看, 对于天道而言, 他表示对待的观点, 且对待不是着眼于运动之两个契机, 而是着眼于所谓理气不离的立场, 强调常体之静和妙用之动的相即性. 对于人性而言, 阳明虽重视静坐工夫和事上磨练而还是侧重于在事上听从良知之命令, 进行工夫的事上磨练. 因此可以说主动补静之动静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