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급속한 경제성장을 바탕으로 한 중국의 부상에 따라 국제정치지형의 변화는 이른바 G2의 등장으로 표상되고 있다. 미ㆍ중 관계는 국제질서의 새로운 중심축으로 등장하고 있다. 협력과 갈등의 중층적 이중성을 내포하고 있는 미ㆍ중관계의 지속과 변화에 관한 전망을 성찰하고 한국의 입장에서 적절한 전략적 좌표설정과 대비책을 강구해보는 것이 본 글의 목적이다. 이를 위해 미ㆍ중관계의 세력변화의 추세 속에서 미ㆍ중 양국의 전략과 이익의 상충과 접점을 분석한다. 또한 한반도를 대상으로 작용하고 있는 미국과 중국의 북한 핵문제에 대한 정책 투사에 초점을 맞추어 지속과 변화의 동인들을 살펴본다. 나아가서 한국의 전략적 선택에 대하여 분석적 성찰을 해보는 것이다.


As China emerges the U.S.-China relations are making an appearance as a new central axis in international politics. U.S.-China relations, which reveal duplicity of cooperation and conflict, connote the dynamism of international relations in Northeast Asia surrounding the Korean Peninsula. From this point of view, the writer seeks for a strategic coordinate and preparation suitable for the Korean stance along with prospecting the continuity and changes of their bilateral relations. In other words,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find influence and effect which the change in international political features have to the policies on the Korean Peninsula with the rise of China to the G2. To do this, this paper analyzes the contradiction and junction of strategies and interests between the two powers in the course of the development of transformation in power relations. It also examine drivers of continuity and change of relations taking the focus on policy projection upon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of the U.S. and China which is taken for the Korean Peninsula. Out of this, the paper makes an analytic consideration about the Korean strategic cho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