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Dès les origines, les chrétiens, qu’il s’agisse des individus ou des communautés, des Églises, ont été affrontés à des autorités politiques, autorités locales tout d’abord, lorsque les chrétiens n’étaient qu’une minorité dans quelques cités, autorités centrales lorsque leur présence dans l’empire romain est devenue plus visible. Durant les trois premiers siècles, cet affrontement a eu lieu entre les chrétiens et les fonctionnaires ou le chef d’un État romain païen, mais après le quatrième siècle, les chrétiens ont eu affaire à un État romain gouverné par un empereur chrétien, puis à un État qui se déclarait officiellement chrétien. Mais la même question s’est posée des deux côtés à toutes les époques (et elle se pose encore) : de la part des chrétiens, quelle attitude adopter envers le pouvoir ? chez les gouvernants de l’empire, quelle politique religieuse appliquer en face de cette nouvelle religion ?Pour comprendre les réactions des uns et des autres, il faut d’abord se demander quelle conception l’État romain – et plus généralement l’opinion publique romaine - se faisait de la religion, puis celles que les chrétiens se faisaient de l’État et de leurs devoirs envers lui. 1. La conception romaine de la religion 2. La conception chrétienne du pouvoir de l’État 3. Le temps des persécutions (avant 311)4. Le tournant constantinien 4-1. La théologie politique de l’empire chrétien 4-2. Les conséquences dans le rapport État-Église 4-3. Les réactions devant la politique des empereurs chrétiens


개인, 공동체, 지역교회를 막론하고 기독교인들은 초기부터 정치적 권력가들과 대면할 수밖에 없었다. 기독교인들이 소수이던 시절에는 주로 지역 관료들을 상대했지만 기독교가 보다 눈에 띄는 큰 세력이 된 후에는 중앙정부와 대결을 피할 수 없었다. 시기적으로 약술하자면, 처음 3세기 동안 기독교인들이 대결해야 했던 상대는 이교적 로마제국의 관료 혹은 지배자였다. 이후 4세기부터 기독교인들은 기독교인 황제에 의해서 통치되는 로마제국을 상대했으며 4세기 말에 이르러서는 칙법(勅法)에 의해 기독교 제국으로 선언된 기독교 국가를 상대해야 했다. 그런데 이교 로마제국이건 기독교 로마제국이건 간에, 국가권력과 기독교인들 양편에서는 항상 같은 질문을 제기하였고 그런 질문은 오늘날도 계속되고 있다. 그 질문이란 무엇인가? 그것은 기독교인들의 입장에서 보면 ‘국가권력에 대해 어떤 입장을 취해야 할 것인가’라는 것이며, 국가의 통치자들 입장에서 보자면 ‘새로운 종교인 기독교에 대해서 어떤 종류의 정책을 펼칠 것인가’라는 것이다. 기독교인들과 국가권력이라는 양자의 반응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로마제국이 (혹은 보다 일반적으로 로마의 대중적 견해가) 종교를 어떻게 이해했는가, 기독교인들이 국가를 어떻게 이해했는가, 기독교인들이 국가에 대한 의무를 어떻게 이해했는가를 살펴보아야 한다. 이 글은 다음과 같은 주제를 다룬다. 1. 종교란 무엇인가 – 종교에 대한 로마적 개념2. 국가권력에 대한 기독교적 개념3. 박해의 시대 (311년 이전)4. 콘스탄티누스 시대의 전환4-1. 기독교 제국의 정치신학4-2. 교회와 국가의 관계4-3. 정치에 대한 기독교 황제들의 반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