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While the previous Korean accounting standards require interest paid to be classified as operating cash flows on cash flow statements, the Korean International Financial Reporting Standards(K-IFRS) allow it to be either as operating cash flows or financing cash flows. Interest paid classified as operating cash flows decrease cash flows from operations, whereas interest paid classified as financing cash flows increase cash flows from operations as much. This study predicts that the companies that classify interest paid as financing cash flows on cash flow statements have relatively worse financial positions and financial performance and tests specific hypotheses using Korean listed companies. The analysis using the companies listed in the Korea Stock Exchange, show that the companies that have a higher 5-year average debt ratio, lower 5-year average return on sales, and a bigger firm size and early K-IFRS adopters are more likely to classify interest paid as financing cash flows. This result is consistent with the prediction that the companies that increase operating cash flows by classifying interest paid as financing cash flows have worse financial positions and financial performance. However, this result does not hold for the sample of KOSDAQ (Korea Securities Dealers Automated Quotation) companies, in which the only variable that affects the classification of interest paid is the five-year average rate of interest expenses in the absolute value of operating cash flows. Finally, we document that whether or not an auditor is one of the Big 4 audit firms affects the classification decision of interest paid and that the rate of classifying interest paid as financing cash flows differs by auditor with the Big 4.


이전의 한국회계기준(K-GAAP)이 현금흐름표상에 이자지급액을 일률적으로 영업활동 현금흐름으로 분류하던 것과는 달리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은 이자지급액을 기업의 재량에 따라 영업활동 또는 재무활동 현금흐름으로 분류하는 것을 허용하고 있다. 이자지급액을 영업활동으로 분류할 경우 영업활동 현금흐름은 이자지급액만큼 감소하지만 이자지급액을 재무활동으로 분류할 경우 그만큼 영업활동 현금흐름은 증가하게 된다. 본 연구는 이자지급액을 재무활동으로 구분하는 기업은 그렇지 않은 기업에 비해 재무구조와 경영성과가 상대적으로 양호하지 않을 것이라고 판단하여 K-IFRS 도입기업을 대상으로 하여 이를 실증 분석하였다. 거래소 상장기업을 대상으로 한 분석결과, 최근 5년간 평균 부채비율이 높을수록, 최근 5년간 매출액이익률이 낮을수록, 기업규모가 클수록, K-IFRS 조기 도입 기업일수록 이자지급액을 재무활동으로 분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는 재무상태와 경영성과가 양호하지 못할수록 이자지급액을 재무활동에 분류함으로써 영업활동 현금흐름을 높이는 경향이 있음을 의미한다. 그러나 이러한 결과는 코스닥 상장기업을 상대로 한 분석에서는 나타나지 않으며 다만 최근 5년간 이자비용이 영업활동 현금흐름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높은 기업이 이자지급액을 재무활동으로 분류하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끝으로 이자지급액을 재무활동으로 분류하는 의사결정은 외부감사인의 Big4 여부에 영향을 받으며 Big4 내에서도 개별 외부감사인에 따라 분류비율에 차이가 있음을 발견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