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The underpricing effect of including put back options (PBs) in initial public offerings (IPOs) has been so ambiguous that the regulation of PBs seems little related to the underpricing. The little relationship is inconsistent with the hypothesis of price support which states that the underwriters of the IPOs exposed to high downside risk lower the offer prices. This paper models the effect of PBs on reinvestment opportunities using the model in Lee and Joh (2007). The paper also introduces a measure of downside risk defined as the return of the modified value over the offer price, which is an increasing function of over-theperiod variance, and applies the measure to examine the positive relationship between downside risk and underpricing. Data from IPOs that include PBs shows that the average downside risk, measured as the return of the value from the modeling over the offer price, is approximately 20 percent of the average underpricing at the first secondary market date. The underpricing during the guarantee period is strongly associated with the downside risk. An increase in the downside risk significantly increases underpricing, a finding that contrasts with previous evidence (Lee and Joh, 2007; Shin, 2010), suggesting that the hypothesis works for the situation in Korea.


재무관리에서 우수한 모형이란, 과거기록을 충분히 설명하고 미래예측에 도움이 되는 수식을 의미한다. 그래서 논리적이면서 과거기록을 설명하고 동시에 미래예측에 유용한 모형을 발견하는 것이 일상적인 일은 아니다. 신규공모주(Intial Public Offering, IPO)시장에서 풋백옵션(Put Back Option, Lee and Joh, 2007)은 논리적이지만 저평가(Underpricing)에 관한 검증결과는 유의적이지 않아서 모형이 유용하지 않다는 견해가 있다(Choi, 2011). 본 연구에서는 풋백옵션 수정모형을 제시하고 모형의 현실성을 검증함으로써, 모형의 우수성을 고찰하고 가격부양(Price Support) 가설을 재검증한다. 구체적으로는 본 연구에서는 재투자기회 측면에서 풋백옵션을 수정하며, 수정한 모형을 이용해서 신규공모주의 가격하락위험(Downside Risk)을 측정한다. 그리고 가격하락위험과 저평가의 관계를 규명한다. 본 연구에서의 제시한 모형은 기간분산(Over-theperiod Variance)에 관한 증가함수이다. 풋백옵션 제도가 적용된 IPO 자료를 사용하고 검증한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가격하락위험은 저평가의 약 20% 정도이다. 둘째, 가격하락위험과 상장직후 공모주 가격 상승에는 매우 유의한 양의 관계가 존재한다. 이와 같은 결과는 공모주 가격하락위험을 회피하려는 의지(Price Support)가 저평가의 원인임을 보여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