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本考에서는 조선 전기의 관료이자 문인으로서 儒家的 가치관을 견지하며 세속에 뿌리를 두고 있으면서도 유난히 崇佛의 성향이 짙었던 김수온의 정신세계를 밀도 있게 탐구해보고자 하였다. 특히 시문집『拭疣集』중에서 불교적 내용을 담은 주요 한시들의 내용 분석을 중심으로, 그의 불교적 정신세계와 儒ㆍ佛 會通 指向에 따른 다양한 내면의식의 파장 및 그 양상들에 대해 균형적인 시각으로 조명하고자 하였다. 그 내용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佛敎的 究極境界 希求의 面貌”편에서는 김수온의 한시들 속에 나타난 불교적 사색과 통찰의 양상 및 그에 따른 정서적 편린 등에 대하여 구체적인 내용 분석을 통해 詳論하였다. 몇몇 시들 속에서 김수온은 현상계 존재의 항구적 실체성을 부정하고, 나아가 眞ㆍ妄의 이분법적 분별의식으로부터 자유로운 ‘大虛’의 세계를 청정한 ‘一心’ 속에서 찾고자 하는, 佛子로서의 면모를 보이고 있다. 둘째, “儒家的 現實意識과의 거리”편에서는 그렇듯 불자의 면모를 지니고 있으면서도, 다른 한편으로는 유가적 가치관을 견지한 관료로서의 세속적 사회 현실을 외면하지 못하고, 양자의 가치 의식 사이에서 배회하며 갈등하는 모습들에 대해 살펴보았다. 특히 스님들과의 교류시나 사직을 앞둔 만년의 시들 속에는 儒ㆍ佛의 갈림길에서 방황하는 그의 면모와 행적들이 솔직 담백하게 잘 드러나 있다. 셋째, “儒佛會通的 指向意識의 明暗”편에서는 먼저 儒ㆍ佛 사이에서 갈등하는 데에 머물지 않고 兩者의 가치를 아우르고자 하는, 그의 회통과 합일 및 조화 추구의 정신에 대해 논의하였다. 그러나 양자의 회통을 추구하고자 하는 그의 이상이, 관념성이나 사변성의 차원을 넘어서 과연 얼마나 지고한 정신경계로 까지 승화되었는지에 대해서는 이론의 여지가 많아 보인다. 그 실례로서 김수온이 자신의 이중적인 면모와 처신에 대한 자의식 및 그에 따른 외부의 집요한 비판들로 인해 고뇌하고 自嘲하는 인간적인 모습들을 부각시켜보았다. 또한 그러면서도 끝내 求道를 향한 의지의 끈을 놓지 않으려는 진지한 모습 등도 함께 조명함으로써, 그의 정신적 실상에 좀 더 가까이 다가가고자 하였다.


This thesis is intended to inquire deep into the psyche of Kim Su-on, a bureaucrat and literary man in the former Joseon, who, though rooted in worldly things adhering to Confucian values, showed a strikingly strong inclination for admiring Buddhism. Especially, it aims to illuminate the wavelengths and aspects of diverse inner consciousness caused by his Buddhist spiritual world and orientation toward convergence of Confucian and Buddhist thinking, focusing on the analysis of his main Chinese poems with Buddhist content appearing in the poetry collection <Shigwoojip>. The result can be summarized like this:First, “Features of seeking for Buddhist ultimate border” section dwelled on aspects of the Buddhist meditation and intuition shown in Kim Su-on’s Chinese poems and its resultant emotional parts, etc. through concrete content analysis. In a few poems Kim Su-on denies permanent substantiality of the phenomenal world’s existence and further shows the features as a Buddhist who seeks to find a free world of Great Emptiness in his clean ‘one mind’escaping the dichotomous awareness of differentiation called truth or deception. Second, “Distance from Confucian reality awareness” section investigated his conflicting attitudes of wandering between both senses of value being unable to turn his back on the secular social realities as a bureaucrat holding Confucian values despite such features as a Buddhist. Especially, his poems exchanged with Buddhist leaders or in his later years ahead of resignation show his looks and record of performances wandering between Confucianism and Buddhism forthrightly. Third, “Actuality of hisorientation toward Confucian-Buddhist convergence” section first discussed his spirit of merge, union and harmony seeking for encompassing values of both, not staying at the conflict between them. However, how high a spiritual limit his ideal of converging both sublimated over the dimension of idea or speculation seems disputable. As an example, this thesis attempted highlighting Kim Su-on’s humane aspects of being troubled and self-sneered by his own consciousness of his double looks and behavior and pertinacious criticisms from outside. Also by illuminating his serious image of holding on to the connection of will toward seeking after truth to the last, his spiritual reality was intended to be approached a little clos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