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는 기업지배구조가 자본구조에 미치는 영향을 실증적으로 다루었다. 기존 연구는 자본구조는 자본조달과정에서 기업가치 극대화를 위한 레버리지의 정태적 변화에 대해서 주로 다루었다. 또한 기업지배구조에 따라 부채와 보유현금 및 자본지출과 같은 재무구성요소의 특성분석에 치중하였다. 본 연구에서는 이러한 재무구성요소의 특성을 기업지배구조에 따라 자본구조에 유의한 차가 있는지를 규명하고자 하였다. 이를 위해 사용된 기업지배구조는 기존 선행 연구에서 검증된 외국인보유율, 사외이사구성비율, 대주주보유율, 배당수익률의 시계열자료와 이들 변수들을 반영한 G-Index 지수를 사용하였다. 연구결과, 기업지배구조를 상하그룹으로 분리하여 자본구조에 대한 특성을 분석하였을 때, 기업지배구조에 따라 자본구조에 차이가 있다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기업지배구조가 양호한 상위그룹은 상충이론(trade-off theory)에 부합하는 자본구조를 갖고, 기업지배구조가 열악한 하위그룹은 자본조달순위이론(pecking order theory)에 부합하는 자본구조를 갖는 것으로 나타났다.


We investigate the influence of how corporate governance impacts on capital structure. Prior papers have studied static effects of leverage for firm value maximization on the financing processing and focused on characteristic analysis of capital structure as debt rate and cash holding, capital expenditure so on. In this paper we study whether there is sufficient difference in capital structure according to corporate governance. We use 4 determinant factors found from prior paper to measure corporate governance index. Accordingly, in this paper, empirical study has proven important hypotheses as the difference of corporate governance affects the difference of capital structure sufficiently. The influence of corporate governance on capital structure is found that good governance tends to follow capital structure of the trade-off theory while poor governance follows the pecking order the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