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 연구는 우울에 취약한 성격 양식으로 알려진 우울취약성과 대인관계문제의 관계에서 정서조절양식의 매개효과를 가정하고 이를 검증해 보고자 하였으며, 서울과 수도권에 위치한 대학교에 재학 중인 대학생 400명을 대상으로 설문을 실시하였다. 각 변인을 상관분석한 결과, 우울취약성이 높을수록 대인관계문제를 많이 경험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능동적 양식과 지지추구적 양식을 많이 사용하는 경우에는 대인관계문제를 적게 경험하지만 회피/분산적인 양식을 많이 사용하는 경우에는 대인관계에서 더 많은 문제를 경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둘째, 경로분석 결과, 자기비판적 우울취약성은 과순응성과 자기희생을 제외한 모든 대인관계문제 하위유형에 유의미한 영향을 미치고, 의존적 우울취약성은 자기억제, 비주장성, 과순응성, 자기희생, 과관여 영역에 유의미한 정적 영향을 미치는 반면 통제지배와 자기중심성에는 부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우울취약성과 정서조절양식의 관계에서는 자기비판적 우울취약성은 능동적 양식과 지지추구적 양식에는 부적으로 유의한 영향을 준 반면 회피/분산적 양식에 정적 영향을 주었고, 의존적 우울취약성은 능동적 양식에는 부적으로 유의한 영향을 미쳤으나 지지추구적 양식에 유의미한 정적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셋째, 우울취약성과 대인관계문제의 관계에서 정서조절양식의 매개효과를 알아본 결과, 능동적 양식과 회피/분산적 양식이 우울취약성와 대인관계문제의 관계를 매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를 고려할 때, 실제 임상장면에서 다양한 대인관계문제를 예방하고 치료하기 위해, 내담자의 우울취약성 유형을 확인하고 대인관계문제에 기여하고 있는 점을 확인하여 수정하는 것이 유용하며, 내담자의 정서조절양식을 회피/분산적인 양식에서 능동적 양식으로 전환하는 방향으로 초점을 두어 치료할 경우 대인관계문제를 개선하는데 효과적으로 개입할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


This study examined the mediating effects of Emotional Regulation Style on the Relationships between Vulnerability of depression and Interpersonal Problem. The subjects were 400 College students recruited from the Universities in Metropolitan Seoul and Gyeonggi areas. Depressive Experience Questionnaire(DEQ), Emotional Regulation Strategies Checklist, and Korean Inventory of Interpersonal Problem(KIIP-SC) were administered to the students. The results were as follows: First, the correlation analysis showed vulnerability of depression showed a statistically significant positive correlation with Interpersonal problem. The vulnerability of depression showed also a statistically significant positive correlation with avoidant/distractive regulation style, but vulnerability of depression showed a negative correlation with active regulation style. However, only dependency variable of depression vulnerability had a positive correlation with support-seeking regulation style. Avoidant/distractive regulation style demonstrated a statistically significant positive correlation with Interpersonal problems. However, active and support-seeking styles were negatively correlated with Interpersonal problem. Second, both self-criticism and dependency of depression vulnerability had significant positive effects on the Interpersonal problem. But, these vulnerabilities had significant negative effects on the active regulation style. However, only self-criticism depression vulnerability variable showed a positive significant effect on the avoidant/distractive regulation style. And dependency depression vulnerability variable showed a significant positive effect on the support-seeking style. But self-criticism depression vulnerability variable showed a significant negative effect on that. Third, the active regulation style showed a mediation effect on the relationship between depression vulnerability and Interpersonal problems. Also, avoidant/distractive regulation style showed a mediation effect on the relationship between depression vulnerability and Interpersonal problems. Finally, based on the finding results, the implications and limitations of this study were discu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