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This paper aims to examine a selection of early American literature from an ecocritical perspective: Ralph Waldo Emerson(1803-82)’s “Nature” (1836), Mary Rowlandson(c. 1636-1711)’s A Narrative of the Captivity and Restoration of Mrs. Mary Rowlandson (1682), Nathaniel Hawthorne(1804-64)’s “Young Goodman Brown” (1835), and Caroline Kirkland(1801-64)’s A New Home, Who’ll Follow? Or Glimpses of Western Life (1839). These works were selected to represent the variety of views on nature that early Americans had―i.e., from the Puritan association of the natural wilderness with evil, through the metaphysical sublimation of nature in transcendentalism, to the realistic and pragmatic treatment of nature. The process of rethinking the early American notions of nature may possibly reveal the cultural rationale behind the present environmental crisis of American society.


본 논문에서는 선별된 미국 초기 문학을 생태비평의 관점에서 조망한다. 초기 미국인들이 가졌던 자연에 대한 다양한 견해를 살펴보기 위해 특히 랄프 왈도 에머슨(Ralph Waldo Emerson 1803-82)의 「자연」(“Nature” 1836), 메리 로우랜슨(Mary Rowlandson c. 1636-1711)의 『메리 로우랜슨의 포로생활 및 구제 수기』(A Narrative of the Captivity and Restoration of Mrs. Mary Rowlandson 1682), 너대니얼 호손(Nathaniel Hawthorne 1804-64)의 「젊은 향사 브라운」(“Young Goodman Brown” 1835), 그리고 캐롤라인 커클랜드(Caroline Kirkland 1801-64)의 『새 집, 누가 따를 것인가? 혹은 서부 생활의 단면』(A New Home, Who’ll Follow? Or Glimpses of Western Life 1839)을 중점적으로 다룬다. 이 작품들을 통해 야생적 자연을 악의 근원과 연관시키는 청교도적 관점, 자연의 개념을 형이상학적으로 승화시키고자하였던 초절주의적 노력, 자연에 대한 사실적이고 실용적 접근 등과 같은 주제를 살펴본다. 자연에 대한 이러한 미국 초기의 견해를 고찰함으로써 오늘날 미국이 직면한 환경에 관한 문젯거리의 문화적 사상 근거에 다가갈 수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