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 close

본고는 「역수책」에 드러난 율곡의 자연학적 역학관을 중심으로 살펴보고자 한다. 「역수책」은 「주역」의 핵심요소인 象, 數, 理를 중심근거로 논하였다. 율곡은 「역수책」을 통해 역리가 자연학적 지혜에서 비롯된 實理임을 논하였다. 율곡은 자연세계의 원리인 實理를 易理로써 해석한 책문을 지어 理氣관계를 말한 것이다. 리와 기의 관계는 用의 측면에서 理氣妙用으로 드러난다. 율곡은 자연세계를 無始無終으로 이해하고, 또한 畫前有易[自然之易의 자연세계]의 존재를 긍정하였다. 이것은 인간이 인식하는 시공간적 우주발생 이전, 또 다른 자연세계가 氣의 聚散으로 존재하였을 것이라고 추정한다는 의미이다. 즉 기의 취산을 生生之易의 역리적 자연현상으로써 확장시켜 이해한 것이다. 한편 64괘에 관해서는 64라는 數가 그 유한성에도 불구하고 무궁한 자연의 이치를 包越하는 역리를 내포하고 있으며, 무궁함의 근본[無窮之本] 수라고 파악하여 의미를 부여하였다. 이러한 해석은 數理와 易理를 通變的으로 해석한 것이다. 「역수책」에서 논한 역대 역학자 비평은 당대의 정치사회적 경학의 흐름과 율곡의 가치판단을 드러낸다. 그는 비평 과정에서 道統과 역학의 根幹을 제시하였는데, 이로써 율곡의 역⦁수의 이해와 함께 당대 성리학의 확고한 학술적 기반이 무엇인지를 파악 가능하게 한다. 율곡에게 역학이란 역리의 근원을 관통하여야 하는 학문이며 聖學이고, 道學이었다. 본고는 획전유역과 이기묘용, 도통관과 역학의 근간, 무한을 포월하는 유한-역리라는 주제로 율곡의 역⦁수⦁태극에 대한 이해와 인물 비평을 통한 역학관, 율곡이 해석한 역리의 세부적 특징을 고찰하고자 한다.


This study attempts to investigate the view of Yulgok's natural philosophy portrayed in「Yeoksoochaek(易數策)」.「Yeoksoochaek」is based on essential elements of the 「Book of Changes」 namely, image(象), figure(數) and principle(理). Yulgok says in his 「Yeoksoochaek」that the principles mentioned in 「Book of changes」 are views of 'i' and 'gi' and it is formed by the principles originated from wisdom of natural philosophy. Yulgok wrote Chaekmun(策問) which analyzed the real principles of natural world in 「Book of changes」. The relationship between 'i' and 'gi' is portrayed in oddity of the mixed 'i' and 'gi' in the aspect of practice(用). Yulgok understood the world of nature as eternal. Moreover, he acknowledged the Heokjeonyuyeok[畫前有易, existence of natural world]. This mentions the natural world assumed as existence of gathered and spreaded 'gi' before the creation of universe in time and space recognized by the humans which means that Yulgok understood gathering and spreading of 'gi' as natural phenomenon based on the principles in 「Book of Changes」 of Saengsaengjiyeok(生生之易). Referring to 64 trigrams, though these are limited figures, Yulgok imparted meaning to the figures of foundation for infinity including the principles in 「Book of Changes」. This principle includes and transcends principle of infinite nature and it is a result of interpreting the principle of figure and principle in 「Book of Changes」. Criticism of scholars for 'study of changes(易)' in successive generations discussed in 「Yeoksoochaek」 displays the flow of contemporary political and social Chinese classics and judgement of value. Yulgok suggested lineage of Taoism and foundation of studies in 「Book of Changes」 as a process of criticism. It makes us understand the principles and figure of Yulgok and informs us about the strong academic base of contemporary Sung Confucianism. For Yulgok, studies in 「Book of Changes」 is an academic study, divine study, and its a study of Taoism in through which the source of principle in 「Book of Changes」 should be penetrated. This study dealt with themes like Heokjeonyuyeok(畫前有易), Igimyoyong(理氣妙用), view of lineage in Taoism(道統觀), foundation of studies in 「Book of Changes」 and principle limitedness in 「Book of Changes」 to include and transcend infinite. The points explored in the study mainly were- Yulgok's understanding about Changes(易)·figure(數)·Taeguk(太極), Yulgok's view of studies in 「Book of Changes」 through criticism of figure and the detailed characteristics of principle in 「Book of Changes」 interpreted by Yulgok.